상단여백
공지ㆍ성명ㆍ보도자료
[언론현업・시민단체 긴급 공동 기자회견문] 방통위는 공영방송 말살하는 수신료 분리고지 폭거 당장 중단하라!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7-05 21:07:09 | 조회: 252
[언론현업・시민단체 긴급 공동 기자회견문]

방통위는 공영방송 말살하는 수신료 분리고지 폭거 당장 중단하라!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오늘 TV수신료 통합고지를 금지하는 내용의 방송법 시행령 개정안 의결에 나선다고 한다. 우리 현업언론단체와 언론시민단체는 줄곧 수신료 분리고지 추진 절차가 일방적이고 부당하다고 지적해 왔다. 기초적인 여론조사 요건도 충족하지 못하는 국민제안 절차로 의견 수렴을 건너 뛰더니, 통상 40일이 주어지는 입법예고 기간도 별 다른 근거 없이 10일로 단축했다.

방통위가 법률로서 독립을 보장받은 합의제 기구라는 체면을 내던진 채 공영방송 장악에 혈안이 되어있는 윤석열 정권의 지시를 하달받아 군사작전처럼 수신료 분리고지를 밀어 붙이고 있다. 특히 이번 시행령 개정안은 방송법 뿐 아니라 헌법재판소 결정에도 아랑곳 않는 묻지마 개정이다.

공영방송 수신료를 시민들이 나눠 부담하도록 하는 현행 제도는 국가 혹은 정치 권력이 직접 공영방송 재원을 쥐락펴락해 발생할 수 있는 정치적 압력을 차단해야 한다는 사회적 합의의 결과다.

따라서 이번 수신료 분리고지 시도는 국민과 시민의 이름을 참칭하여 방송 공공성을 파괴하고 정치 담론을 장악하려는 비열한 책략일 뿐이다. 매달 내던 수신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는 거짓 유혹으로 국민 정서를 자극하여 사회적 공공재이자 필수 인프라인 공영방송의 약한 고리인 재원구조를 흔드는 수작이다. 재원구조로 공영방송의 내부 분열을 획책하여 정권의 입맛에 맞는 인사를 꽂아 넣으려는 정권의 속내가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

어처구니 없는 수신료 분리고지에 찬성할 방통위원들에게 묻는다. 당신들의 결정이 어떤 여파를 낳을지 알고는 있는가? 수신료 체납이 발생하고 징수 비용은 극도로 늘어날 것이다. 수신료 수익이 약 4,000억 원 감소할 KBS는 1TV에 상업광고를 편성할 수 밖에 없다. 해마다 축소되는 방송광고시장에 엄청난 파국이 벌어질 것이다. MBC와 SBS의 광고매출이 줄면 이와 연계된 지역MBC와 민방의 광고매출도 같이 하락한다. 종편 또한 예외가 아니다. 여기에 KBS 9개 지역총국이 지자체 정부광고 경쟁에 나선다면 지역방송 뿐 아니라 지역신문 또한 타격을 받는다. 무엇보다 KBS의 수익감소는 편성 변경에 따른 방송작가 해고, 독립제작사 제작비 삭감 등으로 전체 방송산업의 근간을 흔들 위험한 변곡점이다.

우리 현업언론단체와 언론시민단체는 방통위, 그리고 윤석열 정권에 강력히 경고한다. 제 깜냥을 넘어서는 일을 벌이고 있는 반쪽 짜리 대행 체제 방통위는 당장 방송법 시행령 의결 추진을 중단하라. 윤석열 정권은 수신료 분리고지 시도를 포함한 언론 장악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방통위를 앞세워 윤석열 정권의 노골화되고 있는 미디어 장악 시도의 첫 전장이 된 수신료 문제에 맞서, 현업언론단체와 언론시민단체는 물러서지 않는 싸움을 할 준비가 되어있다.


2023년 7월 5일
미디어기독연대, 민주언론시민연합, 방송기자연합회, 새언론포럼, 언론개혁시민연대, 자유언론실천재단, 전국언론노동조합, 표현의자유와언론탄압공대위, 한국기자협회,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영상기자협회, 한국인터넷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2023-07-05 21:07:09
172.xxx.xxx.222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고] 2023 '자유언론실천상', '언론운동 기금ㆍ장학금' 후보 추천 요청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11-14 116
공지 [공고] 제35회 안종필 자유언론상 수상 후보 추천 요청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8-30 798
공지 [공지] 2022년 기부금영수증 발급 안내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1-06 2444
공지 [공지] 공익법인(지정기부금단체) 재지정 받았습니다 자유언론실천재단 2022-01-05 4835
공지 [기부금영수증 보충서류] 자유언론실천재단 고유번호증 자유언론실천재단 2018-01-17 13972
공지 [공지] 자유언론실천재단 홈페이지 이전 리뉴얼 완료에 따른 안내 자유언론실천재단 - 2017-09-14 12726
145 [보도자료] 기획 세미나② ‘공영방송 구조와 제도 개혁 어떻게 할 것인가’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11-20 46
144 [보도자료] 제35회 안종필자유언론상 본상에 김보라미 변호사, 특별상에 부산일보 ‘우키시마호 마지막 항해’ 한ㆍ일 기획팀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10-16 230
143 [세미나] 자유언론실천선언 50주년 기념 연속 기획 세미나① 87년 이후 언론운동의 평가와 과제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9-21 253
142 [성명] 언론장악의 굿판에서 깨어나 자유언론을 향한 대장정으로 나아가자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9-15 234
141 [입장문] 국민의힘 대선공작게이트 진상조사단 의혹 제기에 대한 자유언론실천재단 입장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9-14 240
140 [재단 성명] 방송장악 폭주열차를 당장 멈춰라 자유언론실천재 2023-08-17 304
139 [언론현업ㆍ시민단체 공동 기자회견문] 국회는 수신료 분리징수 폭거에 입법기관의 의무를 다하라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7-11 254
138 [언론현업·시민단체 긴급 공동기자회견문] 수신료 분리고지 시행령, 대통령이 거부하라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7-06 241
137 [언론현업・시민단체 긴급 공동 기자회견문] 방통위는 공영방송 말살하는 수신료 분리고지 폭거 당장 중단하라!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7-05 252
136 [공동 기자회견문] 방송통신위원장 강제 해임은 위헌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다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5-16 370
135 [성명]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면직은 방송 장악을 위한 반복되는 폭거이다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5-09 455
134 [공개] 2022 공익법인 결산서류 공시(간편서식)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5-02 407
133 [공개] 2022 연간 기부금 모금액 및 활용실적 명세서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5-02 364
132 [보도자료] '한국 언론 신뢰도, 어떻게 높일 것인가' 토론회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4-19 604
131 [변경 공지] 2023 언론단체 합동 산행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4-19 369
130 [공지] 2023 언론단체 합동 산행 연기되었습니다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4-13 438
129 [성명] 윤석열 정권은 방송장악 기도를 즉각 중단하고 검찰은 정권의 검찰에서 국민의 검찰로 돌아오라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3-28 387
128 [보도자료/성명] 동아투위 조선투위 결성 48주년 기자회견 자유언론실천재단 2023-03-15 588
127 [공지] 재단 2023 정기 이사회 개최 자유언론실천재단 - 2023-02-02 649
126 [보도자료] 신년 토론회 ‘한국 정치의 양극화와 언론의 정파성’ 개최 알림 자유언론 2023-01-10 660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