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윤석열 명예훼손’ 언론사 압수수색에 국제기자연맹 “수사 철회하라”14일 뉴스타파·JTBC 압수수색 및 기자 수사에 비판 성명
  • 관리자
  • 승인 2023.09.14 20:52
  • 댓글 0

국제기자연맹(IFJ)이 14일 뉴스타파·JTBC에 대한 검찰 수사에 우려를 표명하며 “검찰이 해당 언론사와 기자들에 대한 모든 수사를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IFJ(International Federation of Journalists)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번 언론사에 대한 압수수색과 수사는 대한민국 정부가 주도하는 언론권 침해 사례로서 이는 우려스러운 흐름”이라며 “IFJ는 검찰이 뉴스타파, JTBC 및 해당 언론사 기자들에 대한 모든 수사를 철회할 것을 요구하며 국민의당이 언론 자유를 옹호하고 보호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대선개입 여론조작 의혹 특별수사팀은 14일 오전 9시 서울 중구 뉴스타파 사옥 압수수색에 나섰다. 뉴스타파 취재진이 검찰 수사에 항의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김도연 기자.

대선개입 여론조작 의혹 특별수사팀(팀장 강백신 부장검사)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뉴스타파 사옥과 서울 상암 JTBC 본사 압수수색에 나섰다. 지난해 대선 때 보도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 명예를 훼손했다는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다.

두 언론사는 윤 대통령이 검사 시절인 2011년 부산저축은행 대출 브로커 조우형씨 수사를 무마해줬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대장동 일당’인 천화동인 6호 실소유주 조씨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로비를 통해 대검 중수부 윤석열 수사팀에서 ‘봐주기 수사’를 받았다는 의혹이다.

▲ 대선개입 여론조작 의혹 특별수사팀은 14일 오전 9시 서울 중구 뉴스타파 사옥 압수수색에 나섰다. 뉴스타파가 지난 대선 직전 보도로 윤석열 대통령 명예를 훼손했다는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다. 뉴스타파 취재진이 검찰의 수사와 정권의 언론탄압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도연 기자.

검찰은 특히 뉴스타파에 관해서는 뉴스타파 전문위원이었던 신학림 전 전국언론노조 위원장이 김씨의 부정한 청탁과 금품을 받고 뉴스타파를 통해 허위 인터뷰를 내보냈다고 의심하고 있다.

앞서 신 전 위원장은 김씨가 제공한 1억6500만 원에 “김씨에게 내 책을 팔고 돈을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뉴스타파는 신 전 위원장 돈 거래 사실을 전혀 인지하지 못했고, 보도는 자체 검증 과정을 거쳐 정상적으로 공개했다는 입장이다.

김용진 뉴스타파 대표는 규탄 성명을 통해 “오늘(14일)은 무도한 윤석열 정권과, 국민이 아닌 정권을 수호하는 정치검찰이 얼마나 악랄하게 언론을 탄압하는가를 가장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날”이라며 “이 정권에는 가장 준엄한 심판이 내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 이글은 2023년 09월 14일(목) 미디어오늘 김도연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