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언론탄압 중단하고, 진정한 사과부터 하라민주언론시민연합 9월 26일 논평
  • 관리자
  • 승인 2022.09.28 17:50
  • 댓글 0

9월 22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터져 나온 대통령의 욕설과 비속어 파문과 관련해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은 잇단 무리수 해명과 억지 주장으로 일관하더니, 그도 모자라 이제는 이를 보도한 언론에 대해 정언유착 등 정쟁으로 몰아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영국에서의 조문 외교 논란, 일본에 대한 저자세 외교, 미국과의 성과 없는 ‘48초 환담’ 등 각종 논란과 의구심만 남기는 무능한 외교로 국민에게 실망을 안기더니 결국 대통령으로서 품위마저 손상케 하는 발언으로 국격마저 떨어뜨렸다.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해주면 ○○○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문제의 발언은 일부 단어의 진위를 떠나서 가히 일국의 대통령이 했다고는 믿기 힘든 수준의 경박한 발언이다.

그럼에도 대통령의 욕설과 비속어 파문에 대한 대통령실의 대응은 실로 당혹스럽다. “XX들”에 대해서는 수긍을 하면서도 대통령실은 15시간 장고 끝에 사과 대신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으로 말한 것이라며 “동맹국가를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 짜깁기와 왜곡으로 발목을 꺾는다” 등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무책임한 해명으로 일관했다.

발언의 당사자인 윤석열 대통령은 침묵으로 일관하다 귀국 직후 사과는커녕 ‘사실과 다른 보도’라며 언론에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윤 대통령은 9월 26일 출근길 기자들에게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것”이라며 “먼저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말해 국민을 공분케 했다.

집권여당 국민의힘은 적반하장으로 야당 탓, 국민 탓을 넘어 언론에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나섰다. 국민의힘 소속 서울시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비속어를 보도한 MBC를 형사고발했다. 첫 보도를 한 MBC와 더불어민주당의 정언유착까지 꺼내든 국민의힘은 MBC에 대한 국정감사와 소송전, 집단 항의방문까지 예고하고 있다. 스스로 반성부터 해도 모자랄 판에 언론 겁박으로 위기를 모면하려는 행태가 한심하기 그지없다.

이번 해외순방을 함께한 대통령실 출입 영상기자단은 “정당한 취재에 대한 왜곡을 멈추십시오”라는 입장문을 통해 “어떤 왜곡, 짜깁기도 없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윤석열 정권 지킴이를 자처하는 듯한 일부 언론의 태도도 심각하다. 조선일보는 대통령실이 ‘날리면’으로 해명한 이후 사설 “들리지 않는 대통령 말을 자막으로 보도한 MBC, 근거 밝혀야”(9월 27일)를 통해 MBC에 보도 경위를 요구했다. 중앙일보도 사설에서 “사실 관계가 확인되기도 전에 정치권 일각의 설익은 문제제기와 일부 언론 보도로 인해 기정사실처럼 수용된 측면도 있다”(9월 26일)고 주장했다. 해외순방을 함께 취재한 언론이 맞는지 귀를 의심케 할 뿐이다.

우리는 이번 사태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분명한 사과를 촉구하며, 이를 MBC 등 언론 탄압의 계기로 삼으려는 정치적 의도를 규탄한다. 대통령의 욕설과 비속어가 바이든 대통령을 가리켰든 한국 국회를 가리켰든 일국의 대통령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언행이다. 국격을 떨어뜨린 당사자는 윤 대통령 본인과 어설픈 대응으로 국민에게 실망을 안겨준 정부 여당이다. 사실보도에 충실한 언론사를 국회나 수사기관 등을 동원해 탄압하려는 시도는 꿈조차 꾸지 말 것을 경고한다. 정부여당은 진실을 외면하고, 공의를 저버렸던 박근혜 정권의 마지막을 똑똑히 기억해야 할 것이다.


2022년 9월 26일
(사)민주언론시민연합 (직인생략)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