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오세훈 시장, KBS·기자협회 서울시장 후보 토론 거부KBS토론에 ‘개별 방송사 토론 NO’ 기자협회에 ‘정의당 참석 3자토론 NO’
송영길 더불어민주당·권수정 정의당 후보 반발 “여당 토론패싱, 편법과 반칙”
  • 관리자
  • 승인 2022.05.11 20:38
  • 댓글 0

6·1지방선거에서 연임에 도전하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장 후보 초청 토론에 연이어 불참을 통보했다. 지난 대선 후보 시절 윤석열 대통령의 ‘TV토론 보이콧’ 논란이 재현되는 모양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KBS 서울시장 후보 초청 토론을 사흘 앞둔 10일, KBS에 토론 불참을 최종 통보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권수정 정의당 후보 3자간 토론이 사실상 불가능해진 것이다.

KBS는 13일 예정대로 TV토론을 진행하되 3자 모두 참석하는 경우와, 송영길·권수정 후보 양자 토론이 진행되는 경우 등 두 가지 방향에 대비해 토론을 준비 중이다.

한국기자협회 주최 토론은 아예 무산됐다. 기자협회 역시 16일 세 후보가 참여하는 서울시장 후보 합동 토론회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오 시장 측이 정의당 후보 참석을 문제 삼으면서 토론회가 취소됐다.

기자협회 관계자는 “법정 초청 대상에 해당되는 이들이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하면 양당 후보 토론은 못 한다. 그래서 이번에 경기도지사 후보 TV토론도 못하자지 않았느냐”며 “그 설명을 했는데 양자 토론만 하겠다고 해서 어제 (토론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실제로 법원은 법정 TV토론 초청 대상자들이 제기한 양자토론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는 추세다. 지난 대선을 앞두고 양자토론(윤석열·이재명)이 예정됐던 지상파 3사 TV토론도 법원이 안철수(국민의당)·심상정(정의당) 후보의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서 4자 토론으로 변경됐다. 최근엔 SKB가 주최하는 김동연(민주당)·김은혜(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TV토론에 대해 강용석(무소속) 후보가 제기한 가처분 신청이 9일 인용됐다.

공직선거법상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에서의 법정토론 초청 기준은 △4년 이내 해당 선거구 선거 10% 이상 득표 △국회의원 5인 이상 정당 추천 △직전 대통령·비례대표국회의원·비례대표시도의원 및 구시군의원 선거에서 3% 이상 득표한 정당 추천 △여론조사 평균 지지율 5% 이상 등이다.

오 시장 측은 TV토론 불참 이유에 대해 “KBS 토론의 경우 법정 선거 토론이 아닌 개별 방송사들이 하는 토론회는 참석하기 어렵다고 했다. 선거운동 기간 2주에서 토·일요일 제외하면 10일 남는데 들어오는 토론회를 다 소화하면 하루 한 개씩 해도 모자란다”며 “연합뉴스TV도 JTBC도 (토론) 이야기를 처음에 하다가 우리가 이런 원칙을 갖고 있다고 했더니 ‘알겠다’ 하고 접었다”고 말했다.

기자협회 토론 불참과 관련해서는 “양자 토론을 한다고 했다가, 3자로 한다고 해서 못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기자협회 측은 애초에 ‘합동 토론’을 추진했으나, 오 시장측이 정의당 후보 참석 여부를 물은 뒤 불참 의사를 전했다는 설명이다.

야당 후보들은 오 시장의 TV토론 불참을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여미애 권수정 후보 대변인은 11일 “국민의 힘은 이제 여당이다. 여당의 토론패싱은 한국사회에 뿌리내린 기득권인 양당체제를 고착화하고 선거를 양강구도로 몰아가는 편법과 반칙이다. 오 후보는 자신이 저절로 시장이 될 사람인 양 행동하며 서울시민 모두를 깡그리 무시하고 있다”며 “토론회는 시민들의 알 권리이며, 토론 않는 시장 후보를 선택할 시민은 서울에 없을 것”이라 밝혔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앞선 9일 페이스북에 “오세훈 후보가 TV토론을 피하는 이유를 밝히지 않아 알 수는 없지만 스스로 제기되는 문제들을 차단하려 하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이는 마치 대선 기간 토론회를 거부하며 유권자들로부터 실망을 불러왔던 윤석열 당선자를 떠올리게 한다”며 “오세훈 후보는 더는 뒤로 숨지 말고, 공개 TV토론에 당당히 나와 대통령집무실 용산 졸속이전,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지원, 부동산 문제 등에 대해 토론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 이글은 2022년 05월 11일(수) 미디어오늘 노지민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