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조선투위 “언론 조폭으로 전락한 조선일보”발족 46주년 성명에서 유료부수 조작 의혹 언급하며 언론개혁 강조
“범죄 저지른 언론사, 어떻게 정의와 공정거래 주장할 수 있나”
  • 관리자
  • 승인 2021.03.05 19:37
  • 댓글 0

조선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조선투위)가 발족 46주년을 맞아 조선일보를 향해 “신문이 최소한의 균형마저 잃은 채 어느 당파의 기관지처럼 돼버렸다는 것이 많은 국민의 평가다. 그러나 두려움을 모른 채 ‘말의 폭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1974년 10월24일 조선일보 기자 150여명은 ‘언론자유 회복을 위한 선언문’을 채택했고, 이후 경영진은 지면에 문제 제기하던 기자 2명을 해고했다. 기자들이 반발하자 경영진은 이듬해 창간기념일(3월5일) 복직을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않았고, 기자들은 제작거부 농성에 돌입했다. 경영진은 이 중 32명을 해고했다. 이런 가운데 조선투위가 결성되었다.

조선투위는 5일 ‘언론조폭(言論組暴)으로 전락한 조선일보’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조선일보를 가리켜 “거짓 보도를 했으면 그것을 제대로 바로잡는 것이 상식이지만, 대문짝만하게 허위보도를 하고도 지면 한구석에 조그맣게 정정보도를 하는 것이 다반사다. 우리는 이 신문이 그 피해 당사자들에게 진정한 사과를 하고 용서를 구했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다. 그러면서 가짜뉴스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도입하자는 언론개혁 입법엔 거세게 반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근의 유료부수 조작 의혹과 관련해 “한국 언론의 타락상을 알려주는 부패 행위가 최근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며 “사기죄를 짓고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것이다. 이런 뻥튀기 부수로 광고료 단가를 높여 조선일보가 정부로부터 부당하게 챙긴 이득은 국민이 낸 세금이다. 이런 범죄를 저지른 언론사가 어떻게 정의와 공정거래를 주장할 수 있는가”라고 개탄했다.

▲ 조선일보 사옥 간판. 사진=미디어오늘


조선투위는 “이러한 언론의 타락은 당연히 언론을 개혁해야 한다는 뜨거운 국민 여론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제 온 국민이 조선일보를 비롯한 타락한 언론을 바로잡고 참된 언론 건설에 나설 때가 되었다”며 “이 거짓 언론은 우리나라의 전진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물이며 나라를 위태롭게 하는 위험이다. 이 악한 언론을 개혁하지 못하면 나라를 바로 세우지도, 새로운 미래를 열지도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선투위는 특히 “남북 간의 분열과 적대행위를 적극 조장하고 한반도에서 끊임없이 긴장을 조성해오고 있는 조선일보는 오랜동안 지탄의 대상이 되어 왔다. 조선일보는 우리나라와 한반도의 ‘명백하고도 현존하는 위험’(clear and present danger)이다. 이렇게 위험한 존재에게는 언론의 자유, 표현의 자유가 허용될 수 없고, 허용돼서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바른지역언론연대, 부수조작 의혹에 “말과 글 왜곡시킨 중대범죄”

이런 가운데 지난 1일 풀뿌리신문 연대 모임인 바른지역언론연대도 유료부수 조작 의혹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부수를 조작해 광고시장을 교란시켰다면 이는 단순 범죄가 아니다. 언론의 영향력을 과장하고 말과 글을 왜곡 시켜 사회를 혼탁하게 만든 중대범죄”라고 비판한 뒤 “작금의 결과는 진보-보수를 떠나 전국을 아우른다는 전국지들의 횡포 아니던가”라고 개탄하며 “지역에서 어렵게 자생하고 있는 풀뿌리 신문들의 피같은 돈(회비)을 착취하며 ABC협회와 전국지들은 서로 협잡하여 광고비를 챙긴 꼴”이라며 분개했다.

이들은 “지역신문발전위원회 기금 공모나 정부, 지자체 광고를 받기 위해서는 ABC협회 가입이 필수요건이라 어려운 살림살이에도 가입비를 낸 풀뿌리 신문들은 분노한다. 더욱이 다른 일간지와 달리 지역주간신문은 대부분 우편발송을 하고 있어 부수가 투명하게 이미 공개되어 있으나 울며 겨자 먹기로 생돈을 내어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유가부수만 제대로 파악해서 이에 맞게 광고가 원칙대로 집행이 된다면 풀뿌리 신문의 상황은 지금만큼 어렵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ABC협회를 해체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공공성에 입각해, 저널리즘으로 판단해 정부가 중심이 되어 시민단체, 노동조합 등 각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부수인증위원회를 새롭게 꾸릴 것을 적극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엉망인 지자체 광고예산 시스템을 새롭게 정비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ABC협회의 부수가 지역 공공광고 예산 배정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는 게 더 해묵은 부조리다. 주재 기자실을 중심으로 광고가 부수와 전혀 상관없이 관리되고 있다는 것은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일”이라고 지적하며 “광고영업사원과 다름없는 사이비 기자들을 없애고 숙주처럼 빨아먹는 사이비 언론들을 사장시키는 시작점은 새로운 부수인증위원회가 작동되고 이에 걸맞게 지자체 광고예산 배정이 새로운 시스템을 갖출 때 비로소 첫걸음을 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이글은 2021년 03월 05일(금) 미디어오늘 정철운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