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서울신문, 홍남기 부총리 면담에서 “물건처럼 취급해선 안돼”홍 부총리 “수익보단 언론 특수성 고려”… 공매 여부 함구, 사주조합 인수 결정 뒤 밝힐듯
  • 관리자
  • 승인 2020.07.28 13:39
  • 댓글 0

고광헌 서울신문 사장이 서울신문 1대주주인 기획재정부의 지분 공개매각 방침을 놓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을 만났다. 홍남기 부총리는 “수익보다는 언론사 지분을 갖는 게 맞지 않다는 판단”이라고 지분 처리 취지를 설명하면서도 공개매각 방침 철회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고광헌 서울신문 사장과 박록삼 서울신문 우리사주조합장은 지난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경제부총리 집무실에서 홍 부총리와 면담했다.

이번 만남은 기재부 측이 지난달 26일 서울신문 우리사주조합 측을 만나 공개매각 방침을 밝힌 이후 처음 이뤄졌다. 기재부는 2대 주주인 우리사주조합에 7월 말까지 인수 여부를 결정할 것을 통보했다. 우리사주조합은 이에 정부의 공개매각 저지를 결의한 뒤 3대 주주인 호반건설을 비롯한 기업 인수를 막기 위해 조합의 지분 매입 여부를 투표에 부친 터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서울신문지부는 지난 24일 성명을 내 기재부 측의 지분 증여를 요구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민중의소리

고 사장과 박 조합장은 이 자리에서 “서울신문 116년의 역사성과 전통성을 일반 재산, 물건처럼 취급해선 안 된다. 공개매각을 추진해 언론을 시장에 내보내면 언론 공공성이 심각하게 훼손되고, 특혜 시비에도 휘말려 정치적 후유증을 떠안을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이들은 “공적 소유 언론은 재정 정책 차원이 아닌 미디어 정책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사주조합 측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이에 “(지분 매각은) 수입을 거두려는 목적보다 언론사 지분을 갖고 있는 게 맞지 않다는 판단해서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서울신문은 역사성과 언론이란 특수성이 있기 때문에 다 고려돼야 하지 싶다. 그런 것이 없었다면 다른 것을 매각하듯이 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보유지분을 공개매각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고 사장과 박 조합장은 앞서 기재부가 우리사주조합 측에 7월 말까지 지분 매입 여부를 밝히라고 통보한 데에도 ‘시한을 묶어두면 곤란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홍 부총리는 “(서울신문 지분매각이) 오랫동안 논의돼온 부분이라 충분하다고 봤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신문 전경.

우리사주조합 이사회는 이날 서울신문 사내 게시판에 면담 사실을 알리고 “(홍 부총리가) 공개매각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시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서울신문의 역사성을 반영해 우리사주조합이 인수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는 뜻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측은 기재부의 공매 여부를 둘러싼 구체적인 입장은 이달 말 우리사주조합이 인수 여부를 밝힌 뒤 추가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우리사주조합은 27일부터 사주조합이 기재부의 지분 매입에 나설지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30일 투표 결과에 따라 기재부와 지부 인수에 대한 협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 이글은 2020년 07월 27일(웖) 미디어오늘 김예리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