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
진중권은 ‘이빨 미남’[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609)] 이승호 동화작가
  • 관리자
  • 승인 2020.01.31 16:03
  • 댓글 0


(1) 진중권의 이빨

진중권은 미남이다. 특히 구강(口腔)과 그 관련 부위가 아름답다. 세상이 그에게 선물한 별호들도 입진보, 아가리파이터, 세치혀, 이빨꾼 등으로 그의 구강과 무관치 않다.

진중권이 요즘 밤마다 온라인 세상을 싸돌아 다니며 페북질을 과하게 한다는 소문이 떠돌고 있다. 사람 거의 안 만난다니 말할 기회가 별로 없고, 그러다보니 입으로 소진해야 할 기운이 손가락으로 뻗치고, 그리하여 그 기운을 주체하지 못해 페북질을 그리도 열심히 한다는 것이다.

진중권의 모두까기 공격을 받은 사람 가운데 1명은 너무도 화가 나서 정신줄을 놔버렸다 한다. 하지만 나머지 99명의 반응은 비슷하다. “빨리 재취업 해야 페북 끊음” “똥 밟았음” “재수없음” “관종한테 걸렸음” 등등 (이하 생략).

(2) 귀신의 이빨

말레이시아에 진중권 닮은 이빨귀신이 산다. 그림 보시라. 이빨만 보인다. 근데 저렇게 생겨먹은 이빨만 갖고 진중권 닮은꼴이라 하기엔 좀 그렇다. 라이프 스타일, 삶의 방식마저도 아주 많이 닮았다.

이빨귀신은 진중권처럼 밤새 잠을 안 잔다. 이빨귀신은 진중권처럼 새벽까지 세상을 싸돌아 다니며 공격 대상을 물색한다.

오우, 공격 대상이 나타났다! 그럼 이빨귀신은 진중권처럼 공격하여 그 사람의 혼을 쏙 빼놓는다. 이빨귀신은 진중권처럼 그 사람이 정신을 잃고 쓰러지면 만족하여 다른 사람을 찾아 나선다. 진중권처럼, 진중권처럼.

(부록)


이빨귀신

Bès Bulong. 밤새 싸돌아 다니다 사람을 발견하면 혼을 빼놓는다. 페북질 안 한다. It walks around by night. If it sees anyone walking about between midnight and 6:00 AM, it will pull out that person’s soul and leave them unconscious.

서식처

말레이시아. the folklore of the Jah Hut people of Malaysia.

▲ “야, 아~ 해봐.”(왼쪽) ‘모른 척, 외면’(오른쪽)

(심화학습)

Bès

The Bès are the evil spirits of the Jah Hut, an Orang Asli people from peninsular Malaysia. They are true spirits, existing independently and not emerging from humans alive or dead. The vast majority of bès, or hantu as they are known in Malay, are malevolent beings associated with disease. Far less numerous than the bès are the jin (underground spirits), nabi (guardian spirits), and kemoch (spirits of the dead).

All the bès were created along with ‘iblis, the evil one, by Proman, God’s assistant, who botched the creation of the first man. Their great stronghold is a Pauh Janggi Bringin Sungsang, a “Giant Mango Tree Entwined by a Strangler Fig”, that stands beyond the ocean. From there they sally forth to cause all kinds of trouble. God allows it because the bès keep the world in balance, taking life that others may in turn live.

▲ “진중권이 페북에 옵바보고 똥개라고 썼어요.” “헉.... 자네헌틴 좀비라 했다카대?”

Sickness is caused by the influence of the bès. This usually happens by night – while we sleep, our soul leaves our body and wanders in the jungle. A bès who finds that soul will prevent it from returning, and the owner of the soul will fall ill.

Healing is the duty of the puyang or medicine man. It is their job to locate the missing soul and return it with the help of the good spirits, otherwise their charge will die. The běni’sòy ceremony is used in those cases. It involves drawing the evil spirits out of the body and transferring them into a palm leaf bundle brushed over the skin. Once the bès is trapped, the bundle can be safely disposed of.

Spiritual wood carvings of the bès in question are made to help draw the evil spirit out. These carvings establish an iconography for the bès and allow us to see them as the Jah Hut do.

▲ ‘유시민 표정 짓기’ 놀이에 심취한 말레이 원주민들.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