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검찰 기자실 폐지’ 청와대 청원 5만 명 넘어서등록 23일 만… 출입기자실 폐쇄·단순 브리핑실 운영 청원
  • 관리자
  • 승인 2019.12.30 11:15
  • 댓글 0

폐쇄적 운영·검찰발 받아쓰기 등 지적을 받는 검찰 출입기자실의 폐쇄와 운영 개선을 건의한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 인원이 5만 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지난 6일 등록된 ‘검찰 기자실의 폐쇄 또는 운용 방식 전면 개선을 청원합니다’ 청원이 23일 만에 오후 5시30분 현재 5만 149명을 기록했다. 해당 청원글은 검찰 기자실이 소수 언론사만 대상으로 폐쇄적으로 운영돼 출입처 유착과 권력감시 실패 등 문제를 낳는다며 출입기자단 폐지를 주장했다.

청원은 “검찰을 출입하는 각 언론사 기자들이 직업의 본분인 권력 감시라는 사명을 내려놓고 수사 속보 경쟁에 매몰되어 사회적 혼란을 야기한다는 비판이 나온다”며 “특정 언론사 기자만 독점하는 검찰 기자실이 과연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게 맞는지 근본 의문이 든다”고 했다.

청원은 이어 “사회가 지금까지 언론사로부터 임대료를 받지 않거나 또는 매우 일부의 비용만 받고 각 부처 기자실 운영을 용인한 것은, 언론이 우리 사회의 믿을만한 공기로서 작용하고 있다는 사회적 합의 때문이었을 것”이라며 “과연 지금 언론, 특히 법조 기자들이 그러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한 신뢰가 근본부터 흔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청원자인 허재현 리포액트 기자는 해당 청원글에서 자신도 과거 한겨레 법조팀에 근무하며 기자단의 일원으로 검찰과 법원이 주는 여러 취재 편의를 누렸지만 이 관행이 맞는지 늘 의문이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갈무리


청원은 검찰 기자실을 폐쇄하거나 단순 브리핑실로만 운영하고, 출입사로 등록한 기자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하도록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또 기자단이 아니라 출입처 공보부서에서 검찰 출입언론사 관리와 지원을 맡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 출입 기자단의 승인을 받은 기자들에게만 각종 수사정보 등이 전달되는 브리핑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며 “가장 논란인 검찰 기자실 운용방법부터 시급히 개선하되 법원·경찰 등 법조·수사부처의 기자실도 바꿀 것과, 개선 방안 마련에 시민사회 및 언론 전문가 등도 참여시킬 것을 청원한다”고 밝혔다.

이 청원은 지난 3일 MBC PD수첩 ‘검찰 기자단’ 편 방영과 이를 둘러싼 갑론을박 가운데 나왔다. PD수첩은 검찰 기자실의 폐쇄적 운영과 검찰과 출입기자단의 결탁을 조명했다. 이후 대검찰청과 검찰 출입기자들이 편향 보도라고 반발했고, 대검 출입기자 22명은 언론중재위원회 제소와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PD수첩 취재진이 이에 재반박하고 PD연합회가 성명을 내 가세하기도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글이 한 달 안에 20만명 이상 동의를 얻으면 해당 정부 부처나 기관에서 답변하게 된다. 해당 청원의 마감일은 다음달 5일이다.

* 이글은 2019년 12월 29일(일) 미디어오늘 김예리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