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언론노조, 박양우 문체부 장관 “용납 못해”영화 산업계 다양성 파괴 우려
  • 관리자
  • 승인 2019.03.11 09:50
  • 댓글 0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오정훈)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내정된 박양우 중앙대 교수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영화계 등 문화계는 “대기업 논리 일변도의 문화 정책이 우려된다”, “대한민국 영화 산업의 다양성 파괴자”라며 박양우 교수 장관 내정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언론노조는 “일각에선 문체부 차관의 관료 출신으로 잔뼈가 굵은 데다 전문 지식까지 갖췄다고 평가하지만 이는 장관 후보자가 갖춰야 할 기본적 조건에 불가하다”며 “이미 며칠 전부터 영화계 등에서 그를 반대하는 주장이 설득력이 높다. 바로 대기업의 이해만을 충실히 반영해 온 인사라는 지적”이라고 밝혔다.

박양우 전 문광부 차관. 현 CJENM 사외이사. ⓒ 연합뉴스

언론노조는 박양우 교수가 2014년 3월 1일부터 CJ ENM의 사외이사와 감사(2021년 7월 1일까지)를 맡고 있고, 한국영화배급협회장, 한국영화산업전략 센터 공동대표를 맡았다고 하면서 “CJ그룹의 이해만을 충실하게 반영해 왔다는 게 핵심”이라고 지적했다.

언론노조는 “무엇보다 한국영화산업의 대기업 독과점 폐해를 막기 위한 영화인과 시민사회의 노력을 무색하게 만들어 온 인사라는 비판은 결코 예사로이 지나칠 수 없다”며 “탄핵 촛불 이후 다양한 시민․ 사회의 목소리를 담고 건전한 여론을 형성하기 위하 언론의 역할이 새삼 요구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문화대기업의’ 이해를 충실하게 대변해 온 인사를 를 문체부 장관 후보자를 용납할 순 없다”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정부의 신문 정책은 대기업이 아니라 좋은 신문을 위한 진흥 정책으로 바뀌어야 한다. 이는 기업과 자본 중심이 아닌 언론노동자와 이용자 중심의 정책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뜻”이라며 “신문의 공정성을 되살리는 편집권 독립과 지역 신문의 발전을 위한 정부 지원은 이러한 정책과 맞물려야만 국민들로부터 공감을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이글은  2019년 03월 08일(금)자 미디어오늘 이재진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