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
(19금) 조재범 염소의 성폭행[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391)] 이승호 동화작가
  • 관리자
  • 승인 2019.01.09 18:03
  • 댓글 0
“에헴, 권력으로 성폭행....”

(1) 조재범의 성폭행

전 국가대표 코치 조재범의 성폭행 사실이 백일하에 드러났다. 피해자 심석희의 폭로와 관련기사들을 훑어보니 전형적인 권력형 성폭행이다.

심석희는 고2 때부터 성폭행을 당했다. 조재범은 범행을 저지를 때마다 “운동을 계속할 생각이 없느냐”는 식의 협박을 일삼았다. 꼴같잖은 권력으로 심석희를 옭아맨 것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선수와 코치’ 사이의 상하관계는 상당한 심리적 고통을 주었을 것”이라는 내용이 줄지어 올라오고 있다.

조재범의 범행 장소는 라커룸이었다. 한국체대 빙상장 지도자 라커룸, 태릉 및 진천선수촌 라커룸 등이 그곳이다. 그곳은 조재범이 자신의 권력을 온전히 유지하고 발휘할 수 있는 최적의 공간이었다.

“내려줘, 염소새끼야!”

(2) 염소의 성폭행

스페인의 자치지방 바스크에 악명높은 성폭행 염소가 살고 있다. ‘모든 종류의 성폭행을 저지르는 놈, he does all type of sexual abuses.'으로 유명하다. 특히 권력을 휘두르며 성폭행을 일삼으니 악종 중의 악종이다.

놈의 성폭행 장소는 주로 스스로  구성하여 만든 마녀 집회장이다. 그곳은 염소가 자신의 권력을 온전히 유지할 수 있는 최적의 공간이다.

그루밍 중인 염소새끼......

(부록)


염소
Akerbeltz=billy black goat. a spirit in the folk mythology of the Basque people. Some beliefs about this mythologic creature have lasted until nowadays.

염소의 권력형 성폭행
온갖 종류의 성폭행 구사하는 놈. he does all type of sexual abuses in the covens he organised.

서식지
lives inside the land.


요정을 아랫것으로 부림
has many elves as servants.

(관련기사)

심석희 성폭행 고백에 靑청원 빗발..하루만에 12만이 "조재범 엄벌" 동의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1.09.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2·한국체대)가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38)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하면서 조 전 코치의 엄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빗발치고 있다.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심석희 선수 성폭행 사건 엄정한 수사 및 조재범의 강력한 처벌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폭행사건으로 수사 받고 있는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추가 혐의를 엄정하게 수사 부탁드린다”며 “더 이상 이런 피해사례가 없도록 조 전 코치 포함 빙상연맹까지 폭넓은 수사 바란다”고 촉구했다.

다른 청원인도 “심석희 선수가 폭행 혐의에 이어 성폭행 사실을 밝혔다. ‘선수와 코치’ 사이의 상하관계는 상당한 심리적 고통을 주었을 것”이라며 “강력처벌해서 사회 전반적으로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악행을 막아 달라. 다시는 이런 일이 어느 곳에서도 일어나지 않게 강력한 엄벌을 내려달라”고 말했다.

지난달 18일 올라왔던 ‘조재범 코치를 강력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도 다시 주목 받았다. 지난해 9월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은 조 전 코치의 형량을 비판하는 내용이었다.

해당 청원은 심석희 성폭행 피해 의혹 보도 전만해도 1만 명 미만의 동의를 얻는데 그쳤다. 하지만 심석희가 조 전 코치에게 성폭행을 당해왔다고 뒤늦게 고백하면서 참여인원이 폭발적으로 늘었다. 해당 청원은 9일 오전 10시 기준 13만여 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만 하루도 안 돼 12만 명 이상이 동의한 것. 청원 마감은 이달 17일이다.

한편, 심석희는 2014년부터 조 전 코치가 강제추행, 성폭행을 일삼았다고 법무법인 세종을 통해 8일 주장했다.

심석희는 고등학교 2학년 때인 2014년부터 성폭행이 시작됐고 평창 겨울올림픽을 불과 한 달도 남겨두지 않은 때까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범행 때마다 “운동을 계속할 생각이 없느냐”는 협박과 무차별적인 폭행에 시달렸다며 범행 장소는 한국체대 빙상장 지도자 라커룸, 태릉 및 진천선수촌 라커룸 등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세종 측은 심석희를 대리해 조 전 코치를 지난달 17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상해)’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조 전 코치는 이에 대해 “성폭행 이야기는 말도 안 된다”는 입장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