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
명성교회 목사의 이교도 귀신 모시기[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325)] 이승호 동화작가
  • 관리자
  • 승인 2018.10.10 17:36
  • 댓글 0

콘수스는 고대로마의 신 가운데 하나다. 신들에게는 역할이 있는 법이다. 콘수스의 역할은 이름에 드러나 있다. 이름 Consus는 동사 condere에서 유래했다. ‘저장하다, 축적하다’라는 뜻이다. 그러니까 콘수스는 뭘 자꾸 모으고 축적하는 신이다. 콘수스의 이름은 또한 콘실리움(consílĭum=council, assembly, 협의 의논 상의 토의 계획 결정 작정)과 상관이 있다. 특히 비유적으로 ‘비밀스런 협의, secret conferences’라는 뜻을 갖고 있다. 이름을 보니 뭘 자꾸 모으고 비밀회의를 관장하는 신이다.

“내 얼굴 비밀이유.....”

유일신을 믿는 기독교인들은 로마의 신들을 이교도의 우상으로 배척했다. 하지만 명성교회 부자(富者, 父子) 목사는 하느님, 예수님 몰래 콘수스를 모셨다. 원로목사 김삼환과 아들목사 김하나가 콘수스를 섬긴 이유가 있다. 비밀 때문이었다. 비자금을 모으고 축적하기 위해서였다. 부자는 비밀을 관리하기 위해 ‘재당담당 장로’ ‘부동산 목사’ 등 관계자들과 ‘비밀의 방’에서 수시로 비밀 회합을 가졌을 것이다. 목사의 ‘비밀의 방’은 교회 건물 내부 깊숙이 있었다. 비밀번호를 눌러야 들어갈 수 있는 방이었다. 그 ‘비밀의 방’에는 예수의 십자가 옆에 콘수스의 초상화가 걸려 있었을지도 모른다. 할렐류야~.

(부록)


콘수스와 비밀회의
Some call him the God of secret deliberations, and others the hidden or mysterious god. god of councils. God of secret deliberations. Consualia were named for Consus. associated with secret conferences. his name was also interpreted allegorically in relation to consilium ("council, assembly").


콘수스와 재산축적
verb condere = to store. 곡물 보관, the protector of grains. He was represented by a grain seed.


땅속 거주
땅속에 거주. He was thus a chthonic god.

축제일에 목사 로마 출장
Consualia is an Ancient Roman festival which honours Consus, the god of the harvested grain and its storage. It was celebrated on this date. his festivals on August 21 and December 15 and on July 7 when the pontiffs held a sacrifice there.

The Festival of Ops

(관련기사) MBC ‘PD수첩’, 명성교회 800억원대 비자금 의혹 제기

신도 10만명, 연간 헌금 규모 400억원의 초대형 교회인 명성교회(사진)가 부자 세습 논란에 휩싸였다. 명성교회는 2014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희생자를 위한 기도회에 참석해 유명세를 타기도 한 곳이다.

MBC ‘PD 수첩’은 9일 밤 방송을 통해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와 아들 김하나 목사의 교회 세습 논란을 제기했다. 제작진은 2017년 11월 12일 열린 김하나 목사의 명성교회 담임목사 취임식을 전후한 시점을 중심으로 그간 내부 신도와 종교전문가 등이 지적해온 세습 의혹을 집중 보도했다.

김삼환 원로목사는 1980년 당시 성도 20명과 함께 명성교회를 처음 세운 인물이다. 김 원로목사는 아들 김하나 목사의 담임목사 취임에 대해 “고난의 십자가를 지워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PD수첩은 김 원로목사가 아들에게 교회를 물려주려는 이유로 거액의 비자금 의혹을 꼽았다. 방송에 등장한 한 신도는 “과거 재정을 담당하던 장로의 차 트렁크에서 나온 통장을 합했더니 그 금액이 800억원이 넘었다”고 주장했다.

PD수첩은 이 800억원에 대해 용도와 관리처가 불분명한 비자금이라고 지적했다. 증거로 재정 담당 장로가 비밀리에 관리했던 통장 사본을 방송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재정을 담당했던 장로는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로목사에 대한 내부 우상화와 김 원로목사 가족의 호화 생활에 대한 비판도 제기했다. 김 원로목사 가족은 여러대의 고급 승용차와 재벌 회장에 준하는 교회 관계자들의 의전을 받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교회의 한 교인은 “하고 다니는 것보면 회장 그 이상, 거의 재벌이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PD수첩은 또 명성교회에는 교회의 부동산만을 관리·전담하던 ‘부동산 목사’가 있었고, 이 역시 다른 사람들에게는 공개되지 않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방송에 등장한 제보자 A씨는 “교회 건물 내부 깊숙이에 목사의 비밀 방이 있었는데, 비밀번호를 눌러야만 들어갈 수 있었다”고 밝혔다. (국민일보)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