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YTN 사추위 구성안에 노조 “사측 편향 심각”언론노조 YTN지부 “김호성 상무, 여전히 사장 선임 개입”… 사측 “이사들 자율 논의 결과”
  • 관리자
  • 승인 2018.06.08 13:04
  • 댓글 0

YTN 이사회가 지난 4일 사장추천위원회(이하 사추위) 구성안을 의결했다. 그러나 언론노조 YTN지부는 사추위 구성의 불공정성을 지적하며 YTN 사장 직무대행인 김호성 총괄상무 사퇴를 촉구했다.

YTN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신임 사장 후보 선임을 위한 사추위 구성안을 의결했다. 의결된 사추위 구성안을 보면 주주사 추천 3인, 언론노조 YTN지부 추천 2인, YTN 방송노동조합 추천 1인, YTN 시청자위원회가 추천하는 시청자위원 1인 등 모두 7인이다. YTN 주요 주주는 한전KDN, 한국인삼공사, 한국마사회 등 공기업이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이사회가 제2노조인 방송노조에 사추위 추천권을 배분한 것을 문제 삼았다. 이들은 5일 성명에서 “이사회는 노조 인원수나 교섭권, 대표성 등을 따지지 않고 설립된 지 넉 달 된 노조에 사추위원 추천권을 배분했다. 사측이 나서 편들고 옹호한 그 방송노조에 말이다. 불순한 의도가 있지 않고서는 벌어질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YTN지부는 “이사회는 방송노조를 포함시킨 사측안을 그대로 수용하면서, 사실상 사측이 추천권을 쥔 시청자위원회까지 끌어들여 힘을 실었다. 시청자위원 대부분이 최고 결정권자인 김 상무의 직간접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이런 시청자위원 가운데 선임된 사추위원이 시청자와 구성원 다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없다는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12월22일 오전 서울 상암동 YTN에서 열린 제25회 임시 주주총회 의장을 맡은 김호성 YTN 상무. 사진=이치열 기자

방송노조를 사측에 가까운 세력으로 생각하는 언론노조 YTN지부 입장에선 이번 사추위 구성이 편향됐다는 지적이다. 지난 2월 설립한 방송노조는 미디어오늘에 “구성원 증진과 권익 증대를 최우선 목표로 삼고 있다. 노조원 대부분 열악한 처우를 받는 연봉직이 대다수”라고 밝혔다. 사측 우호세력이 모인 임의단체가 아니라는 사실을 분명히 했다. 조합원 수는 100명이 넘는다.
아울러 언론노조 YTN지부는 “YTN을 혼란으로 몰아넣고 새 출발에 발목을 잡아온 김호성과 몇몇 측근이 사죄와 반성은커녕 여전히 이사회를 쥐락펴락하면서 구태를 연장하려는 현실이 가장 큰 문제”라며 “김 상무는 본인 입으로 수차례 공언한 바와 같이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YTN 사측도 5일 언론노조 YTN지부를 겨냥해 “이사회에 일임하자고 해놓고 원하는 결과가 안 나왔다고 해서 따를 수 없다고 한다면 어떻게 신뢰를 갖고 사장 선임 절차를 논의할 수 있겠느냐”며 “이사회 의결 내용은 이사들이 자율적으로 논의한 결과”라고 밝혔다.

사측은 “사원 100명 이상이 가입한 방송노조가 사추위 참여를 강력하게 요구하는데 이를 회사가 묵살하고 이사회에 보고하지 않을 방법은 없다. 이사들은 두 노조의 인원수와 대표성, 각각의 논리를 충분히 이해한 상태에서 방송노조에도 사추위원 추천권 1명은 부여하는 것이 옳다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한편 사측은 사퇴 요구를 받는 김 상무가 4일 이사회에서 “지난해 YTN 사장 선임 과정에서 제 역할에 논란이 있었던 만큼, 오해를 피하기 위해 의견 개진을 하지 않겠다”며 사추위 구성에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 이글은 2018년 06월 06일(수)자 미디어오늘 김도연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