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박노황을 즉각 해임하라”연합뉴스 노조 “권력에 빌붙어 공정성 해친 박노황 사장 해임해야”… 뉴스통신진흥회, 12일 첫 임시 이사회
  • 관리자
  • 승인 2018.02.08 12:03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연합뉴스 대주주 ‘뉴스통신진흥회’(진흥회) 5기 이사진을 임명한 가운데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는 이날 5기 진흥회에 “박노황을 즉각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의 임명 재가로 확정된 진흥회 5기 이사진 7인은 강기석 전 신문유통원장(정부 추천), 김세은 강원대 신문방송학과 교수(정부 추천), 김동규 건국대 언론홍보대학원장(더불어민주당 추천), 박종렬 가천대 교수(국회의장 추천), 윤재홍 전 KBS제주방송 총국장(자유한국당 추천), 진홍순 전 KBS 이사(방송협회 추천), 허승호 신문협회 사무총장(신문협회 추천) 등이다.

진흥회는 연합뉴스 사장 추천권을 포함해 연합뉴스 경영 관리·감독권을 갖고 있다. MBC 대주주 ‘방송문화진흥회’와 유사한 역할이다. 뉴스통신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진흥회 이사들에 대한 임명권은 대통령이 갖고 있다.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 사진=연합뉴스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는 7일 성명을 통해 “5기 이사회는 지난 3년 동안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의 보도 공정성과 신뢰도를 추락시킨 박노황 사장에 대한 해임안을 즉각 의결하라”며 “권력에 빌붙어 연합뉴스의 공정성을 해친 사장에게 끝까지 책임을 묻는 것이 연합뉴스 바로세우기의 첫 걸음임을 이사회는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는 “이사회는 새로운 사장 선출을 위한 가장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당장 마련하라”며 “지난 3년간 무너진 연합뉴스의 신뢰도와 경쟁력을 되살리려면 연합뉴스 바로세우기에 가장 적합한 능력과 자질, 비전을 갖춘 인물을 공개적으로 검증해 사장으로 뽑아야 한다”고 밝혔다.

2015년 3월 취임한 박 사장은 내달이면 3년 임기를 마치게 된다. 그는 언론노조로부터 ‘언론 부역자’라는 비판을 받는 등 불공정 편파 보도 논란을 불러왔다. 해임을 위한 시일이 촉박하다는 점에서 조속한 이사회 절차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5기 이사회는 오는 12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뒤 곧바로 임시 이사회를 열어 진흥회 이사장을 선출할 전망이다. 법에 따르면 이사장은 이사회에서 호선한다.

* 이 글은 2018년 02월 08일(목)자 미디어오늘 김도연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