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강기석 생각 하나
장물贓物〈강기석 재단 운영위원〉
  • 관리자
  • 승인 2017.07.19 10:34
  • 댓글 0

박근혜 일당이 미처 파쇄하지도 밀봉하지도 못한 문건들이 청와대 이곳저곳에서 발견되고 있다고 한다.

촛불혁명과 탄핵의 회오리 속에 도둑들이 그만큼 허둥댔던지, 아니면 그 도둑들 속에 그나마 의인들이 한 둘 숨어 있었는지, 모를 일이다.

새 정부 청와대가 이같은 내용을 발표하자 박근혜 부역자들은 “(비밀을 지켜야 할) 국가기록물의 내용을 발표한다”고 발끈하는 모양이다.

미안하지만 이건 국가기록물도, 대통령기록물도 아닌 장물(贓物)에 불과하다.

보관해야 할 귀중한 문건들이 아니라 범죄의 단서로, 증거물로 써야 할 문건들이다.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