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윤석열 대통령, ‘낙하산 의혹’ 박민 KBS 사장 임명 재가
  • 관리자
  • 승인 2023.11.13 12:56
  • 댓글 0

윤석열 대통령이 박민 KBS 사장 후보를 정식 임명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12일 오후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 박민 한국방송공사(KBS) 사장을 임명하는 안을 재가했다”며 관련 소식을 알렸다.

▲2023년 11월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BS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민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앞서 7일 박민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진행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야당 반대로 청문 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하자, 8일 다음날(9일)까지 청문보고서를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박 후보는 지난 9월 해임된 김의철 전 사장의 잔여 임기인 2024년 12월9일까지 KBS 사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박 후보는 1991년 기자로 입사한 문화일보에서 사회부장, 정치부장, 편집국장 등을 지내다 이번 KBS 사장 후보 공모에 지원했다. 방송 유관 경력이 없는 박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2019년 법조언론인클럽 회장을 지냈고,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과 서울대 정치학과 동문(후배)이라는 점에서 ‘정권 낙하산’이라는 의혹을 받아왔다.

* 이글은 2023년 11월 12일(일) 미디어오늘 노지민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