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YTN지분 매각주관사 입찰 응모 철회에 "수상한 징후"한국마사회, YTN 전량매각 주관사 NH증권 빠지며 0곳
  • 관리자
  • 승인 2023.03.21 16:06
  • 댓글 0

한전KDN 매각주관사 입찰 때도 삼성증권 막판 철회

YTN 노조 “尹정부 언론장악 시나리오 곳곳에서 부작용”


정부가 공기업이 보유한 YTN 지분 매각을 추진 중인 가운데 한국마사회의 지분 매각주관사 입찰에 한 곳도 참여하지 않았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21일 이와 관련해 “매각 작업이 차질을 빚고 있다. 수상한 징후”라며 “더 늦기 전에 YTN 강제 매각을 멈추라”고 밝혔다.

한국마사회와 YTN지부 등에 따르면 마사회는 지난 17일까지 보유한 YTN 지분 9.52% 전량 매각을 중계할 매각주관사 입찰을 진행했으나 참여 업체는 한 곳도 없었다. YTN지부에 따르면 마감일인 17일 NH투자증권이 입찰 참여 심사 서류를 제출했다가 몇 시간 뒤 갑자기 응모를 철회했다. 마사회는 매각주관사 선정 재공고를 낼 예정이다.

YTN지부는 21일 성명을 내고 “대한민국의 그 많은 증권사와 회계법인, 로펌 가운데 누구도 마사회의 YTN 지분을 거간하겠다고 나서지 않은 것”이라며 “(NH증권은) 왜 이런 헛수고를 했는지 밝히지 않고 있다”고 했다.

▲서울시 상암동 YTN사옥. ⓒYTN

YTN지부는 YTN의 1대 주주인 한전KDN도 지난달 24일 삼성증권을 1위 우선협상 대상으로 선정했으나 당일 막판에 입찰 참여를 철회했다고 밝혔다. YTN지부는 “(삼성증권은) 하이브의 SM 공개 매수에 집중하려는 차원이라고 밝혔지만, 업계에서는 누구도 이 말을 믿지 않는다. 프리젠테이션까지 한 경쟁 입찰에서 어렵게 1위를 해놓고 바로 포기한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고 했다. 한전KDN은 2순위였던 삼일회계법인을 매각주관사로 선정했다.

YTN지부는 이같은 상황이 “금융가에서는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이라며 “‘수상한 징후’가 분명하다”고 했다. 지부는 “YTN 지분을 대신 팔아 주겠다던 거간꾼들이 이 위험을 뒤늦게라도 깨닫고 처벌받을까 두려워 발을 뺀 거라면 그나마 다행이다”라며 “하지만, 윤석열 정권이 YTN 매각 과정에 눈치 없이 끼어든 거간꾼들을 치워 버린 것이라면, 미리 인수자를 정해 놓고 매각 주관사 선정 과정에까지 개입한 것이라면, 이것은 ‘게이트’ 수준의 범죄”라고 했다.

YTN지부는 한전KDN와 마사회가 지난해 정부 지시로 기존 YTN 지분 존속에서 매각으로 입장을 선회한 것을 언급하면서 “공무원들이 동원돼 공기업에 원치 않은 일을 시켰으니 명백한 직권남용”이라며 “공기업이 소유한 국민의 자산인 YTN 지분을 언론장악 시간표에 쫓겨 헐값에 판다면 배임죄 역시 피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YTN 3대주주인) 미래에셋생명이 YTN 주식을 팔아 막대한 이득을 보고 있다”며 “YTN 인수전이 치열할 거라는 소문이 퍼지면서 주가는 단기간에 급등했고, 미래에셋생명이 그 틈을 타 지분을 팔면서 두세 배씩 차익을 거두고 있다. YTN 주가가 고꾸라지면 손실은 개인 투자자들이 입게 된다”고 했다. 전자공시시스템을 보면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9~16일 보유했던 YTN 지분 14.42% 가운데 2.48%(104만 2679주)를 매각해 11.94%가 됐다. 매매가는 9~16일 사이 주당 8014~9791원까지 올랐다.

YTN지부는 “윤석열 정권의 언론장악 시나리오가 곳곳에서 부작용을 일으키고 있다”며 “매각 절차는 삐걱대고 주식 시장에서는 경고음이 울려온다. 더 늦기 전에 YTN 강제 매각을 멈춰라”고 밝혔다.

전국언론노동조합도 21일 성명을 내고 “매각 경쟁에 유수의 증권사와 회계법인이 거간을 망설이는 이유는 둘 중 하나일 것이다. 우선 YTN 매각이 불러올 후폭풍에 대한 부담”이라며 “족벌 언론에 의한 분할 인수설, 특정 경제신문 유력설 등 권력의 외압에 의해 특정 사업자가 내정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벌써부터 불거지고 있다”고 했다. 언론노조는 “YTN 민영화 강행에서 윤석열 정권의 일관된 미디어 공공성 파괴의 꼼수가 반복되고 있다고 판단한다”며 “어떤 명분으로 포장해도 언론장악과 특혜의 부역자라는 오명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 이글은 2023년 03월 21일(화) 미디어오늘 김예리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