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독단의 박민, 공영방송 KBS 붕괴로 가는가[논평] 2월 6일 언론개혁시민연대
  • 관리자
  • 승인 2024.02.06 19:21
  • 댓글 0

KBS 박민 사장이 연이어 긴축 방안을 내놓고 있다. 적자편성이 불가피하다고 하지만, 공영방송 KBS가 해야 할 기본적인 책무마저 내팽겨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KBS는 5일자 사보를 통해 ‘2024년 예산안 확정’안을 게재했다. KBS이사회로부터 승인받은 1,431억 원 규모의 적자예산 편성 내용을 공개한 것이다. KBS는 TV수신료 분리고지로 수입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긴축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그 내용이다. KBS는 ‘신입사원 채용 중지’, ‘인건비 예산 약 1,100억 원 긴축’, ‘프로그램 제작비 10% 감소(전년 대비)’ 등을 방안으로 제시했다. 이는 공영방송 KBS의 공적 책무를 내팽개치고 미래를 희생하겠다는 말과 다르지 않다.

KBS가 처한 상황을 왜 모르겠는가. KBS는 TV수신료 분리고지와 방송광고축소 등 경영 위기에 직면한지 오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KBS의 책무는 변하지 않는다. 미디어 환경의 변화에 따라 유료 서비스가 확대되고 상업화될수록 공영방송의 책무는 도리어 커질 수밖에 없다.

KBS가 시대적 요구에 맞는 책무를 다 하기 위해 필수적인 요소가 바로 노동자와 제작비다. 일각에서는 KBS의 방만경영을 문제삼지만, 지역 곳곳에서는 여전히 ‘인력충원’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의 인력으로는 ‘지역성’ 구현이 어렵다는 이유다. 재난방송, 장애인 방송에도 제작비가 더 필요하다. 그렇다면 KBS 경영진이 해야 할 일은 공영방송에 주어진 책무를 기준으로, 그것을 구현하기 위해 필요한 인력과 제작비를 산출하고, 지원하는 일이어야 한다. 인건비와 제작비부터 싹뚝 쳐내는 방식이 아니라 말이다. TV수신료 징수율이 낮아질 것이니 방송제작 인력과 비용을 축소하겠다는 건,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다. 이런 걸 두고 ‘경영능력’이라 얘기하지 않는다. 박민 사장은 일방적인 구조조정이 아니라 부당한 TV수신료 분리고지로 인한 징수율 축소에 맞춰 대안을 마련하고, 콘텐츠 품질 개선을 위한 혁신에 나서야 한다.

그러나 박민 사장의 KBS는 거꾸로만 가고 있다. 방송편성의 자유와 독립은 침해되고, 시청자 권익은 뒷전이며, 방송의 공적 책임은 후퇴하고 있다. 사회적 약자의 이익보다는 국정홍보방송으로 전락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박민 사장의 불공정 보도에 대한 사과를 시작으로 일방적인 프로그램 중단과 출연자 하차·교체, 언론노조 KBS본부 소속 기자 PD들의 제작 배제 그리고 이제는 단협사항인 임명동의제를 무시한 채 5개 국장단이 임명됐다. 박민 사장은 후보자 시절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국장 임명동의제 하시겠다는 거냐’는 고민정 의원의 질문에 “단협 사항”이라며 “당연히 실시해야 한다”고 답한 바 있다. 하지만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올 때가 다르다고 했던가. 자신이 청문회에서 한 말조차 뒤집어 버렸다. 명백한 제작자율성 침해다. 이 모든 과정에서 대화는 실종됐고 독단만 존재했다.

KBS 박민 사장은 공영방송 KBS를 뿌리 채 흔들고 있다. 그동안 KBS를 지켜왔던 구성원들을 밖으로 내몰고, 시청자들은 더욱 KBS를 외면하게 만들고 있다. 이렇게 KBS가 몰락한다면, 공영방송의 미래는 회생불가의 위기로 치달을 수 있다. 박민의 독단을 더 이상 허락해서 안 되는 이유다.

2024년 2월 6일
언론개혁시민연대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