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YTN노조 “반드시 법적투쟁 통해 YTN 원래 자리 되찾게 할 것”언론노조 YTN지부, YTN 최대주주 변경허가 방통위 규탄 “유진그룹 부적절성, YTN 매각 절차 위법성 차고 넘쳐”
  • 관리자
  • 승인 2024.02.07 18:02
  • 댓글 0

“가장 힘든 일은 30년 가까이 몸 담은 YTN이 말도 안 되는 자본에 공공성을 잃고 팔려나가는 데도 그저 지켜만 봐야 하는 것이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유진이엔티의 YTN 최대주주 변경허가 의결 회의를 진행한 7일 오전 10시 과천정부청사 앞에선 언론노조 YTN 지부가 주최한 규탄 기자회견이 열렸다.

박순표 한국기자협회 언론공공성수호특별위원회장(YTN 보도국 편집에디터)은 개인 신상발언을 통해 “기자협회 위원장이기 이전에 보도편집 책임자로서 지난 2년 동안 힘들었다”며 “실수가 명백한 이동관 앵커백(앵커 배경화면) 사고 때문에 후배들이 경찰에 불려다녔고, 말도 안되는 이유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불려가 머리 조아려야 했다. 지금도 그런 일이 반복되고 있다”고 했다.

▲ 방송통신위원회가 YTN 최대주주 변경허가 의결 회의를 진행한 7일 오전 10시 과천정부청사 앞에선 언론노조 YTN 지부가 주최한 규탄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금준경 기자

박순표 위원장은 “가장 힘든 일은 30년 가까이 몸 담은 YTN이 말도 안 되는 자본에 공공성을 잃어버리고 팔려나가는 데도 그저 지켜만 봐야 하는 것이었다”며 “누구 한사람이라도 민영화 시도에 대해 분명히 반대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목소리를 내야 하는 사람이 있다면 앞길이 창창한 후배들이 아니라 저같은 고참들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박순표 위원장은 “만약 방통위가 말도 안 되는 무자격 자본 유진에게 YTN을 팔아넘긴다면 저는 즉시 회사를 떠나겠다.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해 정부의 잘못된 언론정책에 맞서 싸우겠다”며 “YTN을 공영 체제로 돌려놓기 위해 어떤 싸움도 마다하지 않겠다. 어떤 일이 있더라도 YTN은 쓰러지지 않는다”고 했다.

고한석 언론노조 YTN 지부장은 “과거 방통위는 경기필이 경기방송을 인수하려 할 때 경기필이 페이퍼컴퍼니, 특수목적법인이기 때문에 방송사를 소유 못한다고 불허했다”며 “유진그룹이 꼭두각시로 내세운 유진이엔티와 무엇이 다른가. 유진그룹의 부적절성, YTN 매각 절차의 위법성이 차고 넘친다. 반드시 법적투쟁을 통해 YTN이 원래 자리를 되찾게 할 것이고, 관련자들을 처벌 받게 하겠다”고 했다.

▲ 방송통신위원회가 유진이엔티의 YTN 최대주주 변경허가 의결 회의를 진행한 7일 오전 10시 과천정부청사 앞에선 언론노조 YTN 지부가 주최한 규탄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금준경 기자

고한석 지부장은 “시민들이 소액주주, 아니 대주주가 되도록 하겠다. 시민주주운동을 열심히 해나가겠다”고도 했다.

김현식 YTN 시청자위원은 “지난해 시청자위원 4명이 졸속심사를 당장 멈추라는 성명을 냈다”며 “방통위가 공정성 논란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쫓기듯 심사했다. 아무리 배가 고파도 급하게 먹으면 체하기 마련이다. 속전속결로 한다면 반드시 법률적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연대 발언에 나선 정형택 언론노조 SBS본부장은 “3년 전 SBS 지배주주 변경 때가 떠오른다. 사실상 동일 주주에 대한 건이었지만 1년 3개월 걸렸다”며 “노조위원장인 제가 직접 최대주주 의결 적절성에 대한 종사자 의견을 전달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때와 비교해보면 모든 게 졸속이고 불법이라는 걸 여실히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 방송통신위원회가 유진이엔티의 YTN 최대주주 변경허가 의결 회의를 진행한 7일 오전 10시 과천정부청사 앞에선 언론노조 YTN 지부가 주최한 규탄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금준경 기자

김동찬 언론개혁시민연대 정책위원장은 “김홍일 위원장은 이동관과 다르길 바랐다. 하지만 제 2의 이동관이었다”며 “엄청난 변화를 기대한 게 아니다. 이동관 위원장이 내팽개친 원칙과 상식, 최소한의 절차가 지켜지기를 바란 것이다. 하지만 오늘 그 최소한의 기대가 또다시 무참히 짓밟혔다”고 했다.

[관련 기사] 방통위, YTN 새 최대주주 유진이엔티에 “보도 편성 개입 금지”

* 이글은 2024년 02월 07일(수) 미디어오늘 금준경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