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여론 조작 일삼는 ‘언폭’ <조선일보>를 규탄한다[공동 성명] 5월 25일 언론비상시국회의·동아투위·조선투위·80년해직언론인협의회·언론광장
  • 관리자
  • 승인 2023.05.25 22:45
  • 댓글 0

<조선일보>가 여론 조작 기관으로서의 진면목을 드러냈다. 보수 기득권 세력이 곤경에 처할 때마다 이 신문이 벌이는 못된 짓이다. 언론의 가면조차 벗어던진, 언론을 가장한 조직폭력 세력-‘언폭’이 따로 없다.

조선일보는 윤석열 정권이 건설 노동운동을 ‘건설 폭력’이라는 덫을 씌워 탄압하는 것에 항의해 분신 사망한 고 양회동 열사에 대해 왜곡보도를 했다. 양 열사가 분신하는 것을 동료 노동자가 보고도 말리지 않았다고 썼다(17일 자 ‘분신 노동자 불붙일 때 민주노총 간부 안 막았다’-최훈민 기자). 이 신문이 발행하는 <월간조선>은 다음날 “‘분신 사망’ 민노총 건설노조 간부 양회동 유서 위조 및 대필 의혹”(김광주 기자)이라는 기사를 실었다.

한 회사 소속의 두 매체가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서로 주거니 받거니 하며 쓴 음해성 기사다. 현장에 있던 목격자에게 확인 취재를 하거나 필적 감정만 했어도 진실이 무엇인지 알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도적인 날조 기사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이 신문은 또 23일 “징용 배상금 받으면 20% 내라”, 지원단체, 피해자와 11년 전 약정(김은중 기자)이라는 기사를, 다음날엔 “위안부 지원금 챙기고, 위원회 요직 차지… 비즈니스가 된 과거사”(박상기·주희연 기자)라는 기사를 실었다. 해당 단체가 조목조목 반박했지만 이런 반론을 한 줄도 반영하지 않았다. 되레 사실상 1심에서 무죄 판결이 난 윤미향 사건을 끌어들여 ‘과거사 비즈니스’ 운운하며 역사 정의 실현을 위해 힘써온 단체와 개인을 헐뜯고 조롱했다.

우리는 이런 악의적인 보도를 언론으로 위장한 조선일보의 여론 조작이라고 규정한다. 노동 탄압에 대한 노동계의 반발, 대일 굴욕외교에 대한 국민의 분노로 위기에 빠진 윤석열 정권을 구하기 위한 노골적인 짓거리라고 본다. 이 신문이 이들 기사를 싣자 정부·여당의 관계자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관련 단체를 비난하고 나섰다. 과거 오너가 ‘밤의 대통령’을 자처했던 신문의 여론몰이에 집권 세력이 맞장구를 친 것이다.

이들 보도만으로도 조선일보는 우리 사회의 ‘독극물’이라고 선언할 만하다. 단언컨대 우리는 이 신문이 종식하는 날까지 시민과 함께 끈질기게 싸울 것이다. 다행스럽게도 시민들이 각성하면서 이 신문의 악의적인 프레임 짜기와 의제 설정 기능은 갈수록 힘을 잃어가고 있다.


2023년 5월 25일         
언론비상시국회의·동아투위·조선투위·80년해직언론인협의회·언론광장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