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미투운동과 남녀
남성은 이성의 유혹에 약하고 그 죄책감이 여성보다 적다[한국적 미투 운동 SNS 시대의 사회운동(20)] 고승우 80년해직언론인협의회 공동대표
  • 관리자
  • 승인 2018.06.21 10:45
  • 댓글 0

20. 남성은 유혹에 저항할 능력이 없다?

남자는 여자에 비해 유혹에 약하다. 남성은 애인이 있어도 다른 매혹적인 여성의 유혹을 뿌리치지 못한다. 남성은 여성에 비해 유혹에 쉽게 넘어간다. 왜 그럴까? 그 원인의 하나는 남성이 여성보다 죄의식이 약하기 때문이다.

젊은 남성은 추파를 던지는 새로운 여성이 나타나면 아내나 애인의 존재를 소중하게 여기지 않게 되지만 여성은 멋진 남성을 만나게 된다 해도 애인을 잊는 정도가 덜한 것으로 과학자들의 연구결과 밝혀졌다. 이런 남녀 차이는 남성이 남에게 잘못했을 때 느끼는 죄책감의 정도가 여성에 비해 매우 낮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됐다.

캐나다 몬트리올에 있는 맥길 대학의 존 린든 박사 연구팀은 대학생 연령대로 부인이나 동거 상태의 남녀 724명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남성은 여성에 비해 성적 유혹에 약해서 미녀의 유혹에 쉽게 굴복하는데 비해 여성은 미남의 매력에 저항하기 위해 애를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008년 국제학술지에 다음과 같이 게재했다<주 –1>.

연구팀은 남성 71명 각각에게 매력적인 미혼 여성을 소개하면서 남성 절반에게는 적극적 반응을 보인 여성을, 그리고 나머지 절반에게는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는 여성을 소개했다. 일정 시간이 지난 뒤 이들 남성에게 '만약 배우자나 애인이 거짓말을 하는 식으로 자신을 속일 경우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이 주어졌다. 그 결과 '아내나 애인을 용서 하겠다'고 답변한 숫자는 적극적인 반응을 보인 여성을 소개받은 남성들이, 그렇지 않은 여성을 소개받은 남성들 보다 12%가 적었다.

연구팀은 이어 58명의 여성에게 동일한 실험을 실시했는데 그 결과는 남성의 경우와 정반대였다. 즉 자신의 파트너가 행한 잘못된 행등을 용서하겠다고 답변한 비율은 매력적인 남성을 소개받은 여성들이 그렇지 않은 여성들보다 17.5%가 많았다.

남성은 자신이 애인 몰래 다른 매혹적인 여성과 몰래 만나는 일을 저질러 애인을 배신(?)하는 짓을 저질렀지만 애인의 잘못을 용서하는 것에 인색했다. 동일한 조건에서 여성의 경우 남성에 비해 용서하는 비율이 5.5%p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남성이 유혹에 저항할 능력이 없지만 여성의 경우 매력적인 남성의 등장을 경계하는 쪽으로 교육을 받았기 때문이 아니겠느냐고 해석하면서 '남성은 매력적인 여성의 추파가 애인과의 관계를 위협하는 것으로 여기지 않지만 여성은 다른 매력남을 만난 뒤에도 애인과의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적극적인 태도를 보인 것'으로 설명했다.

한편 또 다른 실험에서 남녀는 자신의 과오로 상대방에게 피해를 입혔을 때 갖게 되는 죄책감과 상대방에 대한 동정심에서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즉 스페인의 바스크 대학 이치아르 에크세바리아 교수 팀이 남녀 360명을 상대로 죄책감과 동정심 표출에 대한 연구 결과 남녀 차이가 컸다는 연구 결과를 2010년 1월 스페인 심리학회지에 다음과 같이 발표했다<주 –2>.

연구팀은 남녀가 각각 절반인 10대 156명, 청년 96명, 노년층 108명을 대상으로 죄책감을 느끼는 경우와 타인에 대한 죄책감과 동정심을 느끼는 정도 등을 질문했다. 그 결과 죄책감과 동정심을 표출하는 정도에서 여성이 단연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10대와 20 - 30대의 경우보다 40-50대의 여성이 같은 연령대의 남성보다 죄책감과 동정심을 나타내는 차이가 컸다.

이성관계가 가장 활발한 연령대인 25-33세 남성의 경우 상대방에게 피해를 끼친 후 갖게 되는 동정심의 정도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남성은 이성교제에서 뿐 아니라 전반적으로 자신의 잘못에 대한 죄책감이 여성보다 낮았다. 이는 애인 또는 남성 자신에 대한 죄책감과 동정심이 낮게 나타나는 원인이 되면서 대학생 연령대의 남성이 애인 몰래 매혹적인 이성을 만났을 때 죄책감을 별로 느끼지 않는 이유의 설명을 가능케 한다.

남녀가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면서 타인을 배려하는데 차이가 나타나는 원인이 무엇인가? 그것은 선천적인 것인가, 아니면 교육 등에 의한 후천적인 것인가? 연구팀은 '그 원인이 남녀에 대한 교육의 결과이지 심리적이나 진화적인 이유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추정하면서도 그 해답은 좀 더 시간을 두고 지켜보아야 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주 –1> Lydon et al. If-then contingencies and the differential effects of the availability of an attractive alternative on relationship maintenance for men and women.. 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2008; 95 (1) / McGill University. "Men And Women Are Programmed Differently When It Comes To Temptation." ScienceDaily. ScienceDaily, 15 July 2008. <www.sciencedaily.com/releases/2008/07/080715114145.htm>.

<주 –2> Etxebarria, I., Ortiz, M. J., Conejero, S. y Pascual, A. Intensity of habitual guilt in men and women: Differences in interpersonal sensitivity and the tendency towards anxious-aggressive guilt. Spanish Journal of Psychology, 2009; 12 (2): 540-554 / FECYT - Spanish Foundation for Science and Technology. "Men feel less guilt, study suggests." ScienceDaily. ScienceDaily, 26 January 2010. www.sciencedaily.com/releases/2010/01/100125123305.htm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