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2021년 10월 7일부터 글쓰기 권한을 일반회원부터 가능하도록 변경하였으니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가입인사드려요
이영훈 2023-03-11 18:23:33 | 조회: 231
여러가지 찾아보다가 오늘 가입했습니다.

잘 부탁드려요.

좋은 글 하나 적고 갈게요

때로는 다정한 친구로 행복한 연인으로

사각의 사이버 공간에서 우리가 닉네임으로
그 사람의 대한 감정과 서로를 느끼고 서로를 알아 갑니다.

닉네임이 그 사람의 인격과 품위를 판단 할 수는 없지만
때로는 닉네임이 그 사람의 얼굴이고 우리들의 목소리입니다.

정감 있고 따스함이 담겨있는 목소리 음성은 아닐지라도
서로에게 다가갈 수 있는 최대한의 수단입니다.

눈에 익은 닉네임이 안 보일 때는 괜시리 기다림이란 즐거움으로
때론 걱정어린 눈빛으로 그들을 생각할 때도 참 많습니다.

행여 아픈건 아닐까?
행여 무슨 일이 있는 건 아닐까?
궁금함 그런 작은 것에서 행복함을 느낄 때도 있습니다.

그냥 한 공간에 있다는 소속감 즐거움으로 웃음꽃이
피어나기도 하고 글과 유머를 보고 살포시 미소짓기도 합니다.

깨알같은 글씨 한 줄 한 줄로 상대의 기분을 알아내고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게끔 미소와 여유로움으로
다가서기도 하고 따스함으로 서로에게 의지할 때도 있습니다.

언제나 변치 않음으로서 서로에게 소중하고 좋은 인연으로
쭈~욱 남았으면 하는 바램이지만

그건 일방적인 작은 소망일 뿐
뒤돌아서면 상처 투성일 때도 있습니다.

그런 인터넷 공간의 쉼터이기에 서로 감싸 안으려고 자신을
웃음으로 포장할 때가 있습니다.

그래도 생각이 비슷하고 책임 있게 판단할 수 있으므로
희망은 언제나 우리들에게 있습니다.

따스한 말 한마디 비록 작은 댓글 이지만 꿈과 희망을 안겨주며,
격려해주는 우리들이기에 다정한 친구로 다가설 것입니다.
2023-03-11 18:23:33
122.xxx.xxx.77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22 공정한 언론의 역할 이지현 - 2024-02-26 58
21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용기와 힘을 주는 성경 구절 김상인 - 2024-01-16 81
20 마음 속 우편함 김상인 - 2024-01-16 68
19 새해의 기도 김상인 - 2024-01-16 70
18 새해 첫날의 사랑노래 김상인 - 2024-01-16 73
17 가입인사드려요 김상인 - 2023-12-26 98
16 이제 연말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이영훈 - 2023-12-23 99
15 감사합니다 유진 - 2023-12-20 101
14 문의 유진 - 2023-10-25 131
13 감사합니다 - 2023-10-25 129
12 좋은 시 이영훈 - 2023-04-18 215
11 스무가지 조언 이영훈 - 2023-04-18 221
10 가입인사드려요 이영훈 - 2023-03-11 231
9 박원순 서울시장 죽음은 자살이 아니고 유서는 가짜다. (2) 성해 - 2020-07-24 891
8 이부영이사장님은, 자유언론에 밝혀야 합니다. 강산 - 2020-01-08 897
7 처음공개 (2) 사사공 - 2019-09-17 742
6 가짜뉴스? 헌재 재판관의 박근혜 자진하야 종용 은빛매 - 2019-03-10 905
5 언론계 현황 소식과 문제 진단 기사를 더 많이 실었으면.... (2) 해직언론인 - 2018-03-05 1194
4 좋은 의견 감사드립니다 (1) 자유언론실천재단 - 2018-04-18 940
3 자유언론실천재단을 견학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을까요? 노희주 - 2017-09-23 1463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