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TBS 간부 2명 부당해고 판정, 8개월 만에 복직이강택 사장 시절 간부 2명 지난해 11월 해고, 지노위 이어 중노위서도 부당해고 판정
TBS 중노위 판정 나자 뒤늦게 화해…미지급 임금 경영위기 이유로 10월까지 나눠서 지급
  • 관리자
  • 승인 2024.07.08 17:09
  • 댓글 0
▲ 서울 상암동 TBS 사옥. 사진=TBS

서울시 미디어재단 TBS가 부당해고했던 간부 2명이 지난 1일자로 TBS에 복직했다.

해고된 인사 2명(이아무개 전 전략기획실장, 송아무개 전 라디오제작본부장)이 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한 결과 부당해고로 결정나자 TBS 측이 이에 불복해 중앙노동위원회에 재심을 신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이다. 이들은 이강택 전임 TBS 대표 시절 간부를 맡았던 인사들이다. 서울지노위는 지난 3월 이 전 실장과 송 전 본부장이 제기한 구제신청에 대해 TBS가 부당하게 해고했다는 취지로 이들의 구제신청을 받아들였다.

TBS가 국회에 제출한 중앙노동위원회 판정서를 보면 중노위는 지난달 19일 TBS 측 요구를 기각하면서 이 전 실장과 송 전 본부장의 손을 들어줬다. 재심판정서에는 “재심판정서는 30일 이내 보낼 예정”이라며 “판정서를 송달받기 전까지 당사자 합의에 따른 화해가 가능하다”고 했다. TBS는 국회에 “중노위 심판사건 의결결과 통보에 따라 이 전 실장과 송 전 본부장과 당사자간 화해 합의했다”고 답변했다.

중노위에서 부당해고 결정이 나자 뒤늦게 당사자와 대화에 나선 것이다. TBS가 답변한 내용을 보면 TBS는 “해고 처분의 취소와 원직 복직, 지난해 11월~지난달까지 총 8개월간의 임금상당액”에 대해 합의했다. 화해 내용을 보면 재정적인 이유로 뒤늦게 화해를 시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통상 원직 복직하면 바로 해고 기간 중 미지급 임금을 지불해야 하지만 TBS는 이를 바로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TBS 측은 이들에게 “재단 경영 위기상황”을 이유로 지급 예정액의 50%를 7월에 지급하고 나머지는 9월에 25%, 10월에 25%씩 지급하기로 했다.

[관련 기사] TBS 부당해고 사건 오세훈 시장 입장은

* 이글은 2024년 07월 08일(월) 미디어오늘 장슬기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