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KBS에 감사실장 2명이 출근하게 된 웃지 못할 사연감사실 부당 인사 효력 정지 일주일 만에 전보 인사 감사실 복귀
  • 관리자
  • 승인 2024.06.19 20:56
  • 댓글 0

19일 기존 감사실장·부장 그대로 둔 채 복귀해 실장·부장 2명씩

감사실장 “인사 질서 훼손” 노조 “일방적으로 꽂은 간부 원복 시켜야”


▲KBS 본관. 사진=KBS

KBS 감사실의 감사실장과 방송감사부장·기술감사부장이 모두 2명씩 배치되는 일이 벌어졌다. 법원 결정으로 박민 KBS 사장의 감사실 인사 효력이 정지됐는데 자신이 감사실에 배치한 인원은 그대로 둔 채 감사실 외부로 인사냈던 이들을 감사실로 복귀시켰기 때문이다.

지난 10일 서울남부지법은 절차적 하자를 지적하면서 KBS의 감사실장과 부장 인사발령의 효력정지 가처분을 받아들였다. 감사의 요청 없이 이뤄진 감사실 소속 직원 전보는 중대한 절차적 하자가 있고 감사업무의 독립성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2월 박민 KBS 사장의 감사실 인사에 대해 감사가 ‘감사직무규정’과 ‘방송법’, ‘공공감사에 관한 법률’ 등을 들어 박민 사장의 인사조치가 위법하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그런데 법원 결정 일주일이 넘은 오늘(19일) KBS는 전보됐던 인사들을 감사실로 복귀시키면서 박 사장이 임명한 인사들을 그대로 배치했다. 이에 박찬욱 KBS 감사는 <경영진은 잘못된 인사를 바로 잡으시기 바랍니다>라는 입장문을 내고 “오늘 경영진은 재차 법규를 위반하는 비정상적인 조치를 했다”며 “전출됐던 부서장들의 소속을 인사 발령도 없이 감사실로 다시 변경했다”고 전한 뒤 “그 결과 감사실에는 기존 부서장들과 다시 돌아온 부서장들이 함께 소속돼 정상적인 업무수행을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했다.

박 감사는 “당연히 인사 발령을 통해 감사실 업무와 지휘체계를 정상화해야 함에도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비상식적 조치로 조직의 무질서를 자초하고 있다”며 “감사업무 독립성 훼손에 이어 인사 질서 훼손으로 또 다른 법규 위반 상태를 초래하고 있는데 이는 법원 결정을 무시하는 것은 물론, 감사실의 혼란을 초래해 정상적인 감사업무를 진행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박 감사는 “회사의 오늘 조치로 감사실 인사는 또 다른 사규 위반 상태에 놓이게 됐고 이로 인한 문제는 고스란히 회사가 떠안을 수밖에 없다”며 “법률과 규정에 정한 정당한 감사업무 수행을 위해 회사가 즉시 법원 결정사항을 제대로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언론노조 KBS본부도 같은 날 <감사실 막장 인사, 낙하산 사장이 앞장서 사규 위반하는가>란 성명을 내고 “KBS는 인사규정과 직제규정시행세칙에 따라 국장급 직위정수, 부장급 직위정수가 엄격히 관리되고 있다”며 “그럼에도 낙하산 사장은 감사실을 장악하기 위해 인사규정과 시행세칙까지 무시하며 자신이 꽂은 부장과 실장을 그 자리에 박아둔 것인데 명백한 사규 위반이자 조직 체계를 무너뜨리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KBS본부는 “법원 결정의 핵심은 낙하산 사장의 일방적 인사가 감사의 독립성을 저해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기존 직원들은 원대 복귀 시키는 것은 물론, 자신이 일방적으로 꽂은 간부들을 원복시키는 것 또한 마땅히 이뤄져야 하는 조치”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판결이 나오면 입장을 내고 사보까지 동원해 대대적으로 홍보하던 사측이, 감사의 독립성을 침해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인사조치를 원상복구하라는 법원 결정을 무시하는 게 가당키나 한가”라며 “감사의 독립성을 저해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라고 요구했다.

[관련 기사] KBS, 감사실 인사 논란에 “복수 직위자, 사규 위반 아냐”

* 이글은 2024년 06월 19일(수) 미디어오늘 장슬기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