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김건희 명품백 종결’ JTBC·MBC 첫 소식, KBS는 12번째TV조선은 13번째로... SBS·채널A도 각각 11번째 10번째
TV조선, KBS, SBS는 “민주당 상임위 독식” 첫 리포트
  • 관리자
  • 승인 2024.06.11 16:22
  • 댓글 0
▲ 지난 10일 JTBC 메인뉴스 화면 갈무리.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을 조사해온 국민권익위원회가 사건 접수 116일 만에 조사를 종결 처리한 가운데, JTBC와 MBC는 이 소식을 메인뉴스 첫 소식으로 보도했다. 반면 TV조선과 KBS는 각각 13번째와 12번째 소식으로 다뤘다. SBS와 채널A도 각각 11번째 10번째에 보도했다.

10일 저녁 JTBC ‘뉴스룸’은 <명품백 결론은 “위반사항 없다”> 리포트에서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을 조사한 권익위가 조금 전 그 결과를 발표했다. 결론은 김영란법 위반 사항 없음으로 종결한다는 거다”라며 “법 자체에 공직자의 배우자까지 처벌할 규정이 없다는 게 그 이유다. 권익위는 김 여사 조사 한번 없이 계속해서 사건 처리 기간만 연장해 오다 갑자기 오늘(10일) 발표에 나섰는데 그게 마침 또 대통령 내외가 해외 순방을 떠난 날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이어지는 <김 여사 순방 떠난 날 ‘전격 발표’> 리포트에서 “오늘 국민권익위의 조사 ‘종결’ 발표는 김 여사가 떠난 지 10시간 뒤 전격적으로 이뤄졌다”고 짚었다. 취재기자와 대담도 진행했다. 최규진 기자는 “오후 4시가 넘어서 기자들에게 갑작스럽게 브리핑 일정이 공지됐다. 정부세종청사에서 정승윤 권익위 부위원장이 직접 브리핑했는데 브리핑은 단 1분30초쯤이었고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은 채 자리를 떴다”고 말했다.

▲ 지난 10일 MBC 메인뉴스 화면 갈무리.

MBC ‘뉴스데스크’도 <순방 틈탄 퇴근시간 ‘기습’ 발표… “위반사항 없다”> 리포트에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법정 처리 시한을 연장하고, 총선을 지나, 약 반년에 걸쳐 조사한 결과다. 발표는 기습적이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 여사가 오늘 해외 순방차 함께 출국하자, 예고에 없던 긴급 브리핑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어 <당혹스런 검찰… “필요한 수사 계속 진행”> 리포트에서 “검찰은 권익위 발표 1시간 뒤 ‘권익위 결정에 대한 입장을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는 서울중앙지검 명의의 짤막한 입장문을 냈다. 권익위가 결정을 내린 구체적인 근거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이유를 들었다”며 “검찰은 그러면서 ‘절차에 따라 필요한 수사를 계속 진행하겠다’고 했다. 권익위 결정과 별개로 검찰은 수사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입장이지만, 권익위의 속내를 해석하는 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했다.

반면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종결 소식을 TV조선과 KBS는 각각 13번째와 12번째 소식으로 다뤘다. SBS와 채널A도 각각 11번째 10번째에 보도했다.

▲사진=지난 10일 KBS 메인뉴스 화면 갈무리.

KBS는 기사에 명품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았다. 박장범 KBS ‘뉴스9’ 앵커는 <권익위 “배우재 제재 규정 없어 종결”> 리포트에서 “국민권익위원회가 김건희 여사의 고가 가방 사건에 대해 청탁금지법 위반 사항이 없다고 판단해 사건을 종결 처리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권익위 결정과는 별개로 검찰은 수사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TV조선과 KBS, SBS는 첫 소식으로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해 조국혁신당, 개혁신당 등 야당이 11개 상임위원장을 단독으로 의결을 강행했다는 소식을 다뤘다.

TV조선 ‘뉴스9’은 <野 ‘11개 상임위원장’ 단독 선출… 與 “보이콧”> 리포트에서 “지금 국회에서는 전운이 감돌고 있다. 동물 국회니 뭐니 하면서 국회가 싸움판이 된 적이 한두 번이 아닙니다만, 이번에는 거대 의석을 앞세운 야당의 거센 공세에 소수 여당 국민의힘은 속수무책이다. 18개 국회 상임위원장 가운데, 야당 입맛에 맞는 11개 위원장을 단독으로라도 뽑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야간 타협을 통해 국민의 다양한 욕구를 하나하나 조정해나가는 역할을 국회가 해야할텐데, 일방독주가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는 지켜볼 일”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TV조선과 KBS, SBS 메인뉴스 첫 소식 보도화면 갈무리.

KBS는 첫 번째, 두 번째 리포트에서 상임위원장 선출 소식을 다룬 뒤, 세 번째 리포트에서 과방위원장 소식만을 따로 다루기도 했다. KBS ‘뉴스9’는 <과방위원장도 민주당 차지?... ‘방송3법’ 공방> 리포트에서 “공영방송 사장 선임과 직결된 방송 3법과 관련해 여야는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방송 3법을 다룰 국회과방위원장으로 민주당은 최민희 의원을 단독 의결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방송3법을 설명한 뒤 “각 공영방송과 언론노조로부터 입장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원내 대표단은 민주노총을 예방해 간담회도 가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강하게 반발했다고 했다. KBS는 “국민의힘은 민주당과 민노총 언론노조의 ‘방송 장악 3법’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그럴듯하게 포장했지만, 국민의힘 추천 이사 2명을 제외하고는 나머지 이사들 상당수가 친야권, 친노조 성향의 이사들로 채워질 수밖에 없어 국민의 뜻은 도외시하고 ‘공영방송을 특정 정파 카르텔에 영구히 복속시키기 위한 악법’이라고 국민의힘은 주장한다”고 보도했다.

* 이글은 2024년 06월 11일(화) 미디어오늘 박서연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