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오세훈, 뉴스타파 인용 TBS 감사‧징계 지시 논란언론노조 TBS지부 “검찰의 역할을 서울시가 자처하겠다는 것”
“오 시장, 김어준‧신장식 발언 보고받고 격노”…“부관참시 격”
  • 관리자
  • 승인 2023.09.15 21:24
  • 댓글 0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8월28일 ‘E스포츠 국가대표 공식 파트너 도시’ 자격으로 한국e스포츠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축사에 나선 모습. 사진=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해 방송인 김어준씨와 신장식 변호사가 ‘김만배-신학림 대화’ 뉴스타파 보도를 인용하며 논평한 내용을 보고 받고 격노한 뒤 TBS 집중 감사와 관련자 징계 조치를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와 파장이 예상된다.

연합뉴스는 14일 “오 시장은 전날 김어준씨와 신장식 변호사가 TBS 라디오 진행자 신분으로 뉴스타파의 ‘김만배 허위 인터뷰’ 내용을 검증 없이 기정사실인 것처럼 인용해 언급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세부 내용을 보고받았다”며 “오 시장은 ‘노골적이고 조작적인 왜곡 편파 보도가 이 정도일 줄 몰랐다’며 격노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어 “집중 감사를 통해 당시의 진상을 소상히 조사하고 TBS 재단 관련자들을 엄중히 징계 조치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또 “언론 자유라는 명분으로 TBS가 가짜뉴스 생산기지 역할을 했다고 지적하며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 신속히 보고하라고 주문했다”고 덧붙였다.

전국언론노동조합 TBS지부는 15일 성명을 내고 “보도가 사실이라면 지자체장이 직접 구체적인 방송 내용을 이유로 감사와 징계를 언급한 초유의 일”이라며 “오세훈 서울시장의 지시는 ‘언론사를 향한 검찰의 무리한 압수수색’과 동일한 효과로 결국 검찰의 역할을 서울시가 자처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7일 뉴스타파의 신문법상 위반 행위가 확인될 경우 등록취소심의위원회를 거쳐 6개월 이내 발행 정지명령을 내리거나, 법원에 신문 등록취소심판 청구를 신청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타파를 향한 조치와 더불어 해당 보도를 인용‧논평했던 TBS까지 손을 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언론노조 TBS지부는 “이미 전임 이강택 대표와 김어준 씨에 대한 손해배상청구가 진행되고, 책임자에 대한 내부 감사와 징계 절차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오 시장은 부관참시 격으로 TBS를 정치적 소용돌이 한가운데에 내던지는 무책임한 짓을 저지르고 있다”고 우려하며 “불순한 의도로 진행되는 집중 감사가 시행될 경우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 경고했다. 한편 TBS는 지난 8일 입장문을 내고 “최근 불거진 뉴스타파 허위 인터뷰 논란에 대해 당시 시사 프로그램이었던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그와 관련한 인용 방송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 이글은 2023년 09월 15일(금) 미디어오늘 정철운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