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동아일보는 YTN, TV조선은 YTN라디오 인수?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 “보수편향 24시간 보도채널은 재앙”
  • 관리자
  • 승인 2023.03.15 15:41
  • 댓글 0

동아일보가 정부 주도로 지분 매각이 추진되는 YTN 인수전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이와 관련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4시간 보수 편향 채널’의 출현이라는 재앙을 우리 언론 노동자들이 막아낼 것”이라며 “정부는 당장 YTN 사영화 작업을 멈추라”고 밝혔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김재호 동아일보 사장이 YTN 인수 계획을 밝힌 사실을 동아일보 고위 관계자를 통해 확인했다고 이날 밝혔다. 지부에 따르면 김 사장은 지난달 간부들과 개인 면담에서 YTN 인수 계획을 밝혔다고 한다. 면담에선 동아일보가 종합일간신문으로 방송법상 보도전문채널 소유가 지분 30%로 상한되는 만큼, 계열사 채널A의 2대 주주인 도화엔지니어링이 인수전에 나서는 시나리오가 거론됐다고 한다.

YTN지부는 또 복수의 국민의힘 관계자들을 통해 정부‧여당 내 TV조선이 YTN라디오를 인수토록 하는 계획이 거론되는 사실도 확인했다고 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4시간 보수 편향 채널’의 출현이라는 재앙을 우리 언론 노동자들이 막아낼 것”이라며 “정부는 당장 YTN 사영화 작업을 멈추라”고 밝혔다. 사진=김예리 기자

동아일보 홍보 담당자는 지난 8~15일 YTN 지분 인수를 검토 중인지 묻는 미디어오늘 질의에 답변하지 않았다.

YTN지부는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의 특별고문(이동관)이 YTN 나눠 먹기의 판을 짠다는 소리가 들린다”며 “신문 자본에 방송까지 안겨줘 대한민국 언론지형을 망가뜨린 이명박식 언론장악 시나리오가 윤석열 정권에서도 작동되고 있다”고 했다.

고한석 YTN지부장은 이날 “(정부가 주도하는) YTN 매각은 단순 공공기관의 경영효율화나 미디어산업 발전을 위함이 아니다”라며 “언론 장악을 위한 폭력적 행위”라고 말했다. 고 지부장은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가 24시간 보도전문채널을 가져가면 대한민국의 언론지형은 회복될 수 없을 정도로 왜곡되고 망가진다. 우리에 그치는 것이 아니고, 또 우리만 막을 수도 없다”며 “YTN 노동자들이 YTN 공공성을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고한석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YTN지부는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4시간 보수 편향 채널’의 출현이라는 재앙을 우리 언론 노동자들이 막아낼 것”이라며 “정부는 당장 YTN 사영화 작업을 멈추라”고 밝혔다. 사진=언론노조 YTN지부 제공

윤창현 언론노조 위원장은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은 노골화되는 양대 보수 족벌언론의 YTN 분할 인수 시도가 실제로 이뤄지는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 사실이면 그 의도를 밝히고, 아니라면 아니라고 입장을 밝히라”고 말했다.

이들은 “대통령실은 당장 YTN 사영화 작업을 멈추고, 그러기 싫다면 YTN을 ‘대통령 편’ 어디에 주려 하는지 하루빨리 공개하라”며 “치솟는 YTN 주가를 보며 누가 웃고 있는지, YTN 인수전에 뛰어든 자본들의 실체가 무엇인지 하나하나 파헤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서비스 민영화 금지 및 재공영화 기본법’을 입법 발의했다고 밝혔다. ‘민영화 금지 및 재공영화 기본법’은 민영화가 금지되는 공공서비스 대상을 에너지와 수도·하수·하천, 교통, 보건의료, 복지, 돌봄 등으로 확대하고 국가와 지방정부의 민영화 공공서비스 재공영화 노력 의무 등을 규정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서비스 민영화 금지 및 재공영화 기본법’을 입법 발의했다고 밝혔다. 공공운수노조 제공

정부는 지난해 11월 정부가 YTN의 공적 지분 31%를 포함해 총 14조 5000억여원 규모의 공공기관 자산을 매각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YTN의 경우 산업통상자원부의 권고 뒤 공기업인 대주주 한전KDN과 한국마사회가 지분 총 31%를 민간에 매각하기로 계획을 선회하면서 민영화가 추진되게 됐다. 한전KDN와 마사회는 각각 매각주관사를 선정하고 있다. 현재까지 한국경제신문, 한국일보(동화그룹), 국민일보(국민문화재단) 등이 YTN 지분 인수 의사를 밝혀왔다.

* 이글은 2023년 03월 15일(수) 미디어오늘 김예리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