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언론역사 1974동아투위 동아투위 기타
청와대 “대법원 선고 나오자마자 사면 언급 적절치 않아”(경향) 사면은없다등록일 : 2021/01/14 16:48
  • 관리자
  • 승인 2021.01.14 16:48
  • 댓글 0

청와대 “대법원 선고 나오자마자 사면 언급 적절치 않아”

이주영 기자 young78@kyunghyang.com

2021-01-14 14:42 입력 2021-01-14 15:20 수정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14일 두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와 관련해 “대법원 선고가 나오자마자 사면을 언급하는건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 대통령인 박근혜씨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대법원 판결을 계기로 문 대통령의 특별사면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통령으로부터 별도 말씀을 듣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조만간 있을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자리를 통해 관련 입장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전직 대통령이 복역하게 된 불행한 사건을 역사적 교훈으로 삼아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국민의 촛불혁명, 국회 탄핵에 이어 법원의 사법적 판단으로 국정농단 사건이 마무리된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라는 헌법 정신이 구현된 것이며, 한국 민주주의의 성숙한 발전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