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야7당 만난 MBC기자 “MBC마저 정권에 장악될 위기”[영상] 이호찬 언론노조 MBC본부장 “낙하산 사장 앉혀 MBC 망가뜨리고 MBC 민영화 하려 할 것...방송3법, 정권도 여당도 야당도 노조도 입맛에 맞는 사장 꽂을 구조 결코 아냐”
  • 관리자
  • 승인 2024.06.05 14:46
  • 댓글 0

4일 언론탄압 저지 야7당 공대위 출범식 및 언론 단체 간담회에서 MBC도 정권에 장악될 위기에 놓였다는 우려가 나왔다.

이날 7개 야당 공대위 출범식 간담회에 참석한 이호찬 언론노조 MBC 본부장은 “우리 MBC 구성원들에게 그리고 MBC의 주인인 국민에게 6월과 7월은 너무도 중요하고 소중한 시기”라며 “그 어느 때보다 여기 계신 야권 정치인들의 집단적인 결의와 실행력, 고도의 정치력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호찬 본부장은 “지난 총선에 담긴 민의 중 핵심은 윤석열 정권의 입틀막 방송 장악에 대한 엄중한 심판이라고 생각하는데 용산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은 총선의 민의를 완전히 무시하고 있다”며 “2인 체제의 불법적인 방통위를 통해서 제 입맛에 맞는 방문진 이사진 임명을 강행하려 하고 있고, 임기가 절반도 안 지난 MBC 사장을 해임하려고 하고 있다”고 우려를 전했다.

이 본부장은 “아마도 KBS의 박민, YTN의 김백 같은 낙하산 사장을 앉히고 MBC를 망가뜨리고 더 나아가 MBC를 민영화하려고 할 것”이라며 “총선을 통해 국민은 분명히 심판을 했는데 아무것도 달라진 것 없이 방송 장악 행위는 계속되고 있고 이제 MBC마저 정권에 장악될 위기에 놓였다”고 지적했다.

이호찬 본부장은 “시간이 없다. 공영방송 종사자들부터 나서고 시민사회가 나서고 정치권이 함께 나서서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 본부장은 또 “방송3법은 아시겠지만, 그 누구도 공영방송을 장악할 수 없도록 하는 법으로
수많은 견제 장치가 들어 있다”며 “100인의 국민추천위원회가 먼저 3배수 이하의 사장 후보를 추천하도록 돼 있고, 정권도, 여당도, 야당도, 노동조합도 입맛에 맞는 사장을 내리꽂을 수 있는 구조가 결코 아니다.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은 언론노조 장악법이라는 거짓 선전을 즉각 중단하시라”고 촉구했다.

* 이글은 2024년 06월 04일(화) 미디어오늘 김용욱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