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검찰 출석한 한상혁 방통위원장 “오해 벗어질 것”TV조선, 2020년 당시 ‘공적 책임’ 항목에서 과락한 이후 ‘3년 조건부 재승인’
  • 관리자
  • 승인 2023.03.22 14:36
  • 댓글 0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이 지난해 9월부터 방송통신위원회와 TV조선 2020년 재승인 심사를 진행한 일부 심사위원들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하기 시작한 지 6개월 만이다.

22일 오전 서울북부지검 형사5부(박경섭 부장검사)는 한 위원장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를 적용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22일 오전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서울북부지검에 출석했다. 사진=JTBC 보도화면 갈무리.

검찰에 출석한 한 위원장은 “방통위원장으로 취임한 이후에 치우치지 않고 투명하게 업무 추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고 생각하고 방송의 독립성을 위해 나름 노력을 기울였다고 생각하는데, 이런 오해를 받고 이런 상황까지 온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 오해는 벗어질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특히 강조하고 싶은 건 2020년 종편 보도 PP 재승인 심사 관련해서 어떤 위법하거나 부당한 지시를 한 적이 없는 건 분명하다. 그런 지시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는 걸 분명히 말씀드린다. 압수수색 영장에 기재된 범죄 혐의 사실이 4가지가 있는데 이것도 인정할 수 없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위원장 임기를 다할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한 위원장은 “위원장직 임기 지키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없다. 저의 결백이 아니고 방통위가 업무를 치우침 없이 성실히 수행해왔다는 걸 입증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걸 밝히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거다. 밝혀질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방통위 국장과 과장이 지난 1월과 2월 연이어 구속기소된 것에 대해서도 그는 “부당하다고 생각한다. 그분들도 의도적으로 조작이든 수정이든 할 이유가 전혀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이글은 2023년 03월 22일(수) 미디어오늘 박서연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