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48년차 조선일보 해직기자들이 꾹꾹 눌러쓴 ‘언론탄압 尹정권’ 성명결성 48주년 조선투위, “정권의 민주주의 유린 행위, 좌시하지 않을 것”
“조선일보, 부끄러움 모르는 채 여전히 언론의 이름으로 범죄를 저질러”
  • 관리자
  • 승인 2023.03.06 22:00
  • 댓글 0

조선일보 해직기자들의 단체 조선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조선투위)가 48주년 성명에서 윤석열 정부에 언론탄압을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MBC의 바이든-날리면 보도 이후 불거진 논란, YTN 민영화, 검열 논란 등 사건으로 민주주의가 파괴되고 있다는 비판이다.

조선투위는 6일 <끔찍한 과거로 돌아가는 ‘언론의 자유’> 성명에서 “언론탄압은 반세기 전의 군사독재 시대에나 있었던 일인가. 저 어두운 시대의 망령이 다시 나타나 여기저기서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며 “윤석열 정권의 잇따른 언론탄압이 바로 그것”이라고 했다.

▲1975년 조선투위 집회 모습. 사진=자유언론실천재단.

조선투위는 △바이든-날리면 보도 후 전개된 MBC 비판 △YTN 민영화 △TBS 지원조례 폐지 △방송통신위원회 간부 구속 등을 윤석열 정부의 언론자유 탄압 사례로 꼽았다. 조선투위는 “MBC 기자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 거부 사태가 일어났고 마침내는 민영화 주장까지 나오기 이르렀다”며 “MBC 민영화는 오랜 전통을 가진 한 공영방송의 죽음을 뜻한다”고 했다.

또 조선투위는 YTN 민영화에 대해 “공영방송의 민영화는 한마디로 언론의 공공성을 죽이는 것이다. 말이 민영화이지 언론을 사유화하는 것”이라고 했다. 조선투위는 “언론을 사유화할 것이 아니라 거꾸로 더 많이 공유화하는 것이 가야할 길”이라고 밝혔다.

조선투위는 “언론의 자유를 탄압하는 민주주의란 없다”며 “언론의 자유 없이는 민주주의를 이루어낼 수 없고, 민주주의 없이는 언론이 존립할 수 없다. 언론을 탄압하는 정권은 민주 정권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언론탄압의 사례에서 보듯 사회 곳곳에서 민주주의가 파괴되어 나라가 망가지고 있으며 역사가 과거로 돌아가고 있다”며 “현 정권의 민주주의 유린 행위가 앞으로도 계속된다면 우리 국민들은 결코 이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고 또 다시 단호한 투쟁에 나서 민주주의와 정의를 다시 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선투위는 조선일보에 대해 “언론의 책임을 팽개친 채 자사의 정파적 이익을 좇아 거짓, 편파보도를 일삼으면서 여론 조작으로 나라를 망치고 있는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일”이라고 했다. 조선투위는 조선일보가 기자 대량 해직 사태에 대해 한 번도 사과하지 않았다면서 “과거를 반성하기는커녕 부끄러움을 모르는 채 지금도 여전히 언론의 이름으로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선투위는 조선일보 창간 55주년 기념식 다음날인 1975년 3월6일 결성됐다. 당시 조선일보는 유신체제 옹호 기사를 비판한 백기범·신홍범 기자를 해임시켰고, 창간 기념식 이후 복직시키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이에 조선일보는 인사조치에 항의하며 농성하는 기자들에게 파면·무기정직 조치를 내렸다. 조선일보는 현재까지 관련자들에게 공식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

아래는 조선투위가 발표한 성명 전문이다.

※ 조선투위 48주년 성명 전문은 성명 보기 링크로 대체합니다. ▶조선투위 48주년 성명 보기 클릭

* 이글은 2023년 03월 06일(월) 미디어오늘 윤수현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