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TBS 사태, 시민 불만에서 해법 찾아야7월 20일 언론개혁시민연대 논평
  • 관리자
  • 승인 2022.07.20 23:41
  • 댓글 0

단도직입적으로 말해 TBS 조례 폐지는 빈대 잡으려고 초가삼간 태우는 일이다. 국민의힘은 조례 폐지안 추진을 중단해야 한다.

국민의힘 출신 서울시의회 의장은 TBS 조례 폐지가 서울시민의 요구라고 말한다. 그야말로 견강부회이다. 시민이 바라는 건 정치권력의 입맛에 따라 운영되지 않는 독립된 공영방송이지 서울시민의 공공자산을 통째로 포기하는 것이 아니다. TBS에 대한 시민들의 불만을 정치적으로 악용해서는 안 된다.

“교통방송으로서 수명과 기능을 다했다”는 말도 사리에 맞지 않는 주장이다. TBS가 교통(交通)방송의 정체성을 Traffic에서 서울시민의 Communication을 위한 미디어(交通에는 소식이나 정보를 주고받는 뜻이 포함된다)로 전환한 게 언제인데 여태껏 모른 척한다는 말인가. TBS조례 1조를 읽어보라. “이 조례는 미디어를 통한 시민의 동등한 정보 접근의 보장, 시민의 시정참여 확대, 문화예술 진흥을 위하여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티비에스(tbs)의 설립·운영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함을 목적으로 한다”고 적혀 있다. 다시 말하지만 국민의힘이 폐지하려는 건 교통정보 방송이 아니라 서울 시민의 공영방송이다.

국민의힘은 “조례 폐지안을 강행 처리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공청회와 토론회 등을 통해 시민, 전문가 의견을 들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들에게 되묻고 싶다. 그렇다면 TBS설립과정에서 실시한 △재단설립 타당성 연구, △재단법인화 토론회 △미디어재단 tbs조례 시민공청회, 국민의힘이 참여한 △조례 심의 절차는 전부 다 무엇이란 말인가. 이를 한 순간에 뒤집는 게 과연 시민의 뜻에 따른 민주적인 절차인지 자문해보기를 바란다.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일마저 ‘내로남불’이란 것인가.

문제가 있으면, 고치면 된다. TBS에 여러 문제가 많지만, 그 가운데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편향성에 대한 시민들의 불만이 가장 크다. 극단적인 진영 논리에 치우친 김어준의 방송은 시민의 공공 재원으로 운영하는 공영방송이 추구해야 할 저널리즘이 결코 아니다. 그러나 더욱 큰 문제는 그간 TBS구성원들이 김어준의 열성 지지층에 기대서, 뉴스공장의 상업적 성취에 취해서 시민들의 누적된 불만과 문제제기를 정면으로 마주하지 않았다는 데 있다. 시민들의 정당한 불만을 해소하기 위한 소통, 공론, 숙의의 노력을 다하지 않았다. 이는 시민 참여형 공공미디어라는 TBS설립 정신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일이다.

그렇다고 이를 빌미로 돈줄을 끊겠다는 발상은 반대방향의 편향일 뿐이다. 국민의힘이 해야 할 일은 공영방송이 권력에 따라 휘둘리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내는 것이지, 돈줄 죄기가 아니다. 최근 전국언론노동조합이 제안한 △서울시의회 ‘공영방송 특별위원회’ 설치, △국민의힘-민주당 동수추천의 자문단 구성 방안은 TBS문제해결을 위한 좋은 출발점이 될 수 있다. 서울시 의회뿐만 아니라 TBS운영에 책임을 지는 모든 주체 - TBS이사회, TBS시청자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가 공론을 모으는 일에 힘써야 한다. 시민들이 참여하는 민주적인 절차를 마련하여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포함한 TBS프로그램과 운영에 관해 냉철히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역 공영방송으로서 TBS가 추구해야 할 공적책무를 명확하게 수립해야 한다. 오세훈 시장과 서울시 의회가 적극적인 의지를 가지고 임한다면 얼마든지 공영방송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울 수 있을 것이다.

TBS구성원들은 좀 더 성찰하는 자세로 논의에 임해야 한다. 해법은 다른 데 있지 않다. 이제라도 TBS에게 등 돌린 시민들을 마주 보고, 그들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 그래야만 서울 시민 공동체의 지지를 받는 지속가능한 방송사로 나아갈 수 있다.

TBS사태를 정치탄압과 저항의 이분법적 구도로 몰아가는 것은 바람직한 방향이 아니다. 이런 식의 규정은 문제를 지나치게 단순화할뿐더러 TBS논의를 또 다시 진영대결로 빠트릴 위험이 크다. 지금은 TBS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공론장에서 더욱 크게 울려 퍼져야 할 때이다. 그리고 TBS를 비롯한 관계 주체들이 그들의 정당한 질문과 불만에 책임 있게 답변해 나갈 때 권력의 부당한 개입도 막아낼 수 있다. TBS는 시민의 불만에서 해법을 찾아야 한다.

2022년 7월 20일

언론개혁시민연대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