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KBS 사장 후보, ‘위장전입 안함’ 허위기재 지적에 “숨기지 않았다”KBS 사장 후보 인사청문회, 김의철 후보 과거 위장전입 쟁점으로
“질문 의도를 잘못 이해…이어진 답변서에 자세한 내용 설명했다”
  • 관리자
  • 승인 2021.11.23 14:09
  • 댓글 0

김의철 KBS 사장 후보가 고위공직 예비후보자에 대한 사전질문 일부를 허위로 답했다는 지적에 사과했다. 위장전입 사실을 이미 밝혔으나, 일부 질문을 잘못 이해했다는 입장이다.

2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BS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선 김 후보의 과거 위장전입 및 주택 매매가 과소 신고가 주요 쟁점이 됐다. 앞서 청문회 나흘 전인 17일 동아일보 보도(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로 문제가 제기되면서 김 후보가 사과한 사안이다.

21일엔 김 후보가 고위공직 예비후보자 사전질문 답변서에서 위장전입을 부인했다는 비판도 불거졌다. △위장전입-①인사청문제도가 장관급까지 확대된 05년(2005년) 7월 이후 부동산 투기 또는 자녀의 선호학교 배정 등을 위한 목적으로 2회 이상 위장전입을 한 적이 있습니까 △위장전입-②위(-①)에 해당하는 경우는 아니지만 위장전입을 한 적이 있습니까 등 질문에 모두 ‘아니오’라고 답한 것이다.

▲정희용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공개한 김의철 KBS 사장 후보자의 답변서 일부

해당 답변서를 공개한 정희용 국민의힘 의원은 이를 ‘허위 기재’라 비판했다. 인사청문회에서 정 의원은 김 후보에게 “작성법을 모르면 (KBS 사장 후보로서) 자질이 부족한 것이고, 알고도 그런 것이면 정말 나쁜 것”이라면서 “사퇴하라고까지는 안 하겠지만 허위로 답변한 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김 후보가 “허위로 답변서를 작성하지 않았다”고 반박하면서 양측 언성이 높아졌다. 김 후보는 자신의 위장전입이 해당 질문에 적힌 시점(2005년 7월) 이전에 있었던 일이기에 ‘아니오’라고 답했을 뿐, 이어진 다른 질문에는 사실대로 소명했다면서 ‘허위 기재’ 지적을 반박했다.

결국 이원욱 과방위원장(더불어민주당)이 김 후보에게 명확한 입장 표명을 요구하면서 상황이 정리됐다. 김 후보는 “질문의 의도를 잘못 이해해서 그렇게 쓴 것에 대해서는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다만 바로 뒤에 자세한 내용이 나온다”며 “숨길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11월2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KBS 사장 후보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김의철 후보. 사진=유튜브 '국회방송' 생중계 갈무리

민주당 과방위 간사인 조승래 의원 역시 김 후보 답변을 지적하면서도 “숨길 의도가 있었다기보다 질문에 오독이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만약 (질문이) 헷갈렸으면 KBS 인사 부서나 청와대에 정확한 의미를 물어봤으면 좋았겠다”면서 “(위장전입 사실을) 부인할 것 같았으면 이어진 ‘주민등록 항목상 위장전입’ 질문에도 아니라고 답했을 것”이라 말했다.

김 후보는 과거 1993년 서울에서 인천으로 이사하면서 서울 아파트 청약 자격을 유지하기 위해 서울 양천구 친누나 집에 위장전입했다. 이후 1994년 서울 영등포구 아파트를 분양 받았고 2004년 아파트 매매가를 실거래가 대신 시가표준액으로 신고해 약 1461만원의 차액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 ‘위장전입·다운계약’ 논란 김의철 KBS 사장 후보 “사과드린다”]

* 이글은 2021년 11월 22일(월) 미디어오늘 노지민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