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SBS 찾은 신문·방송노조 “임명동의제 파기 남의 일 아니야”18개 방송사 등 미디어 사업장 노조 대표자 SBS 로비 모여 사측 규탄
  • 관리자
  • 승인 2021.10.26 15:00
  • 댓글 0

“태영건설의 SBS가 벌인 임명동의제 파기 사태가 호반건설의 계열사가 된 서울신문의 머지않은 미래가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 (장형우 전국신문통신노조협의회 의장·언론노조 서울신문지부)

“회사가 모르는 듯하다. 임명동의제 일방 파기는 SBS 노동자를 근본적으로 무시하는 처사다. 회사를 세운 게 사주의 돈과 힘이 아니라는 것, 노동자의 단결된 힘이 어떤지도 모르는 듯하다.” (신호 언론노조 YTN지부장)

10개 신문·방송사를 비롯한 미디어사업장 노동조합 대표자들이 26일 서울 SBS 사옥 로비에 모였다. 26일은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창립 23주년이자 사측의 사장 임명동의제 폐기 시도에 맞서 농성장을 차린 지 24일째다.

언론노조 산하 18개 조직 대표자들은 이날 연대 의미로 SBS본부 농성장을 찾아 긴급현안회의를 열고 무단협·임명동의제 파기 사태를 벌인 사측을 규탄했다. △EBS지부 △CBS지부 △YTN지부와 △G1강원민방지부 △TJB대전방송지부 △JTV전주방송지부 △KNN지부장 △OBS지부 등 방송사 노조 대표자들이 참석했다.

▲언론노조 산하 18개 조직 대표자들은 26일 서울 목동 SBS 사옥 로비 농성장을 찾아 긴급현안회의를 열었다. 사진=김예리 기자
▲정형택 언론노조 SBS본부장. 언론노조 산하 18개 조직 대표자들은 26일 서울 목동 SBS 사옥 로비 농성장을 찾아 긴급현안회의를 열었다. 사진=김예리 기자

이날 △KBS미디어텍지부 △iMBC지부 △SBS미디어넷지부 △CBSi지부 △SBS아이앤엠지부 △아리랑TV미디어지부 등 방송자회사들과 △경인일보(지역신문노조협의회) △서울신문지부(전국신문통신노조협의회) △스카이라이프지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지부 등 신문·통신·심의기구 노조에서도 대표자들이 연대발언에 나섰다.

정형택 SBS본부장은 이날 “SBS의 사장과 보도책임자 임명동의제는 공정방송을 위한 장치다. 공정방송은 언론인의 노동조건이다. 사측이 폭력적 행태로 이에 대한 말살을 벌인 게 현재의 무단협 사태”라고 했다. 그러면서 “임명동의제라는 노동조건이 담겼던 단협을 쟁취하기 위해 언론노조 조합원들이 함께 싸우고 있다”고 했다.

임명동의제 파기는 SBS 무단협 사태의 핵심 쟁점이다. SBS 노사는 지난 2017년 10월13일 방송사 최초로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한 방송의 편성·시사교양·보도 부문 최고책임자에 대한 임명동의제 도입에 합의한 뒤 이를 단협에 명시했다.

▲윤창현 언론노조 위원장. 언론노조 산하 18개 조직 대표자들은 26일 서울 목동 SBS 사옥 로비 농성장을 찾아 긴급현안회의를 열었다. 사진=김예리 기자
▲언론노조 SBS본부 조합원들이 농성장에 붙인 포스트잇. 언론노조 산하 18개 조직 대표자들은 26일 서울 목동 SBS 사옥 로비 농성장을 찾아 긴급현안회의를 열었다. 사진=김예리 기자

그러나 SBS는 지난해 말 방송통신위원회 조건부 재허가를 받은 직후부터 단협상 임명동의제 폐기를 요구하고 나섰다. SBS본부가 완강히 거부하자 SBS 측은 노사가 맺은 단협 해지를 통고했고, SBS본부가 이후 타협안을 내놨으나 사측이 거부해 지난 3일부터 초유의 무단협 상태를 맞이했다.

윤창현 언론노조 위원장은 “태영 자본과 사측의 단협 해지가 다른 사업장에 연쇄 효과를 이미 주고 있다. SBS만의 문제로 단순 판단할 수 없다”며 “전국의 언론노동자들이 함께 싸워 고비를 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6일 기준 2년차(25기)에서 19년차(11기)에 이르는 SBS 보도본부 기자들이 사측의 사장 임명동의제 파기 시도를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 보도본부 소속 185명 중 103명에 이르는 기자가 참여했다. SBS 노사는 오는 27일 무단협 사태 이후 첫 본교섭을 앞두고 있다.

* 이글은 2021년 10월 26일(화) 미디어오늘 김예리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