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언론역사 1974동아투위 동아투위 기타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 “안철수 사과, 빠를수록 좋다”(한겨레)등록일 : 2017/07/04 22:33
  • 관리자
  • 승인 2017.07.04 22:33
  • 댓글 0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 “안철수 사과, 빠를수록 좋다”

등록 :2017-07-04 20:54수정 :2017-07-04 21:10

당 차원 ‘안철수 사과’ 공식 요구
“현재 직면한 문제는 신뢰회복
지금은 각자 무고 증명에 급급”
안철수에 정치적 책임 요구

조성은-이준서는 진실공방
조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자료 만들어달라 독촉했다 들어”
이 “조작 지시한 건 아냐”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이 4일 오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이 4일 오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준용 제보 증거 조작’ 사건이 터진 지 9일째인 4일, 국민의당에선 침묵을 지키고 있는 안철수 전 대표를 향해 사과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공식 제기됐다. 검찰은 이날 제보 자료를 조작한 당원 이유미씨와 이를 당에 전달한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다시 불러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은 기자간담회를 열어 “현재 당이 직면한 문제는 신뢰 회복의 문제”라고 짚은 뒤 “신뢰 회복의 요체는 책임이다. 책임의 요체는 반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 전 대표의 사과 문제에 대해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며 안 전 대표의 신속한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지금은) 각자 자신의 무고 증명에 급급한 상황”이라며 “정치적 책임에 대해 고민해야 하는 게 정당의 몫”이라고도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당사에 ‘성찰과 혁신을 위한 상황실’을 만들고 “할 말이 있는 분들은 언제든지 찾아와 얘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혁신위는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취임한 뒤 당의 체질 개선을 위해 만든 기구로, 김 위원장의 이날 발언은 혁신위가 당의 변화를 촉구하는 전면에 나서겠다는 뜻이다.

검찰은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부장 강정석)는 이날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두번째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자료 조작을 인정한 이유미씨도 재차 불러 범행에 윗선의 지시나 공모가 있었는지 캐물었다. 검찰은 또 이씨의 범행 사실을 처음으로 들었다고 국민의당이 지목한 조성은 전 비대위원도 참고인으로 소환했다. 전날 조 전 비대위원은 <한겨레>에 “이씨가 24일 새벽에 전화를 걸어와 문준용 건과 관련해 ‘(제보자가) 없는 사람이고 제보도 없었다’고 말했다”며 “이씨는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지시로 이런 일을 했다’는 주장을 계속했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자들의 진술은 여전히 서로 아귀가 맞지 않았다. 조 전 비대위원은 이날 검찰 출석 직전 기자들과 만나 “이씨가 ‘제보가 없다’고 하길래 어떻게 이런 짓을 했냐고 물으니 ‘이 전 최고위원이 적극적으로 자료를 만들어달라고 했다’는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이 전 최고위원이 무조건 (자료를) 달라고 해서 이씨가 못 견뎌서 만들어줬다고 말했지만 (당에서 공개한) 카카오톡을 보니 저에게 말곤 (이 전 최고위원이) 조작을 지시했다는 얘기를 한 적이 없더라”며 “당 진상조사단 자료와 이씨가 나한테 말한 것의 뉘앙스가 달라 당혹스럽다”고 덧붙였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씨에게 왜 자료를 재촉했느냐는 질문에 “기사를 내려면 타이밍이 있지 않냐. 그 얘기를 해줬을 뿐”이라며 조작을 지시하진 않았다고 반박했다. 조 전 비대위원이 “이씨가 지난달 24일 (이용주 의원에게 관련 사실을 말하려) 여수에 가겠다고 하자 이 전 최고위원이 ‘가지 말고 나랑 만나자’고 했다”고 밝힌 데 대해 그는 “그건 거짓이다. (이 의원을) 만나지 말라고 강요한 적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전날 조사한 김성호 전 의원과 김인원 변호사도 조만간 다시 조사할 계획이다. 남부지검 관계자는 안철수·박지원 전 대표, 이용주 의원 등에 대해선 “아직 조사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송경화 박수진 기자 freehwa@hani.co.kr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