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연합뉴스 사장 선출 ‘시민평가단’ 의견 반영한다기존 5명에 기협·수용자권익위 추천 더해…공개설명회선 ‘시민평가단’ 운영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 “개선 존중하나 ‘옥상옥’ 구조 그대로”
  • 관리자
  • 승인 2021.07.26 18:45
  • 댓글 0

뉴스통신진흥회가 연합뉴스 차기 사장 후보자를 뽑을 사장추천위원회 구성을 7명으로 확대해 꾸리기로 했다. 사장 공개정책 설명회를 진행하되 시민들에 후보 평가 권한도 부여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대주주이자 경영관리기구인 뉴스통신진흥회는 26일 오전 임시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신임 사장 후보 선임을 위한 사추위 구성안을 의결했다.

진흥회 이사회는 이날 사추위를 진흥회 이사 3인과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 추천 1인, 진흥회와 연합뉴스 노사 3자가 협의해 추천한 1인, 기자협회 추천 1인, 연합뉴스 수용자권익위원회 추천 1인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사추위에 들어갈 진흥회 이사 3인의 구성은 추후 논의키로 했다. 2018년 사추위 구성 당시엔 여·야·정 추천 이사가 들어왔고, 2015년엔 신문협회와 방송협회, 정부 추천 이사가 들어왔다.

기존 연합뉴스 사추위 구성은 진흥회 이사가 3명, 연합뉴스 노조 추천 1명과 진흥회와 연합뉴스가 공동추천한 1명 등 총 5명이었다. 진흥회는 사장 면접과 최종선발을 하는데, 사추위에도 직접 참여하는 데다 과반을 차지해 연합뉴스 사장 선발이 정권 영향 아래 놓인다는 비판이 제기돼왔다. 새 구성안에선 진흥회 이사가 사추위에 직접 참여하는 한편, 외부 추천 인사가 위원회 다수를 차지하게 된다.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1일 뉴스통신진흥회 6기 이사진에 임명장을 전달했다. 사진=뉴스통신진흥회

연합뉴스 사추위는 또 사장 지원자들의 시민을 상대로 한 공개 정책설명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설명회에선 처음으로 시민들에 평가 권한을 부여해, 기존 ‘시민참관단’이 아닌 ‘시민평가단’을 운영하기로 했다. 시민들이 후보자 설명을 듣고 평가하면 사추위가 이를 점수화해 예비후보를 추리는 방식이다.

사추위가 후보자를 추리면 진흥회 이사회가 최종면접과 투표를 거쳐 사장을 선발한다. 구체 일정과 사추위가 1·2차에 선별할 인원, 공개설명회 운영·배점 방식은 지원자 규모가 정해진 뒤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는 연합뉴스 사추위에 진흥회 이사들이 직접 참여하지 말고 시민 참여로 돌릴 것을 요구해왔다. 또 사추위에 참여할 ‘진흥회와 연합뉴스의 공동 추천 1인’은 진흥회와 연합뉴스 사측이 아닌 진흥회와 구성원들의 협의를 의미한다고 강조해왔다.

연합뉴스지부는 이날 성명에서 “조합이 요구한 사장 추천 제도 및 절차 개선안을 반영하려고 애쓴 흔적이 보인다”면서도 “진흥회 이사 3인이 사추위에 직접 참여하기로 하면서 제자리걸음을 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진흥회 이사의 사추위 참여는 ‘옥상옥’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고 했다.

지부는 또 “진흥회와 연합뉴스 노·사가 협의해 외부인사 1인을 사추위원으로 추천하기로 한 것은 떠날 경영진이 차기 사장을 뽑는 절차에 개입하는 것이어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 현 연합뉴스 경영진도 이 결정을 따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히라”고 요구했다.

▲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 조합원들이 이날 이사회 회의가 열린 서울 프레스센터 11층 진흥회 사무실 문 앞에서 야당 추천 몫인 조복래 신임 이사(전 연합뉴스 콘텐츠융합 상무)를 향해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김예리 기자

한편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 집행부와 조합원들은 이날 이사회 회의가 열린 서울 프레스센터 11층 진흥회 사무실 앞에서 야당 추천 몫인 조복래 신임 이사(전 연합뉴스 콘텐츠융합 상무)를 향해 사퇴를 요구했다. 이들은 회의차 사무실에 들어서는 조 이사에게 “언론관이 바뀌었는지 그렇지 않은지 연합뉴스 구성원 앞에 설명하고 사퇴하라”고 거듭 요구했다. 조 이사는 “진흥회가 할 일이 많다. 그 절차를 막는 것이냐. 이것은 업무방해”라고 했다.

언론노조 연합뉴스지부는 뉴스통신진흥법상 진흥회 이사회가 6인 체제로도 운영될 수 있단 점을 근거로 조 이사가 사퇴한 뒤 진흥회가 새 보궐이사를 선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지부는 “연합뉴스 구성원이 진흥회 이사로 인정하지 않는 조복래씨는 사추위원으로 활동한다는 것은 꿈도 꾸지 말라”고 했다.

* 이글은 2021년 07월 26일(월) 미디어오늘 김예리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