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50년 만에 재현된 ‘언론화형식’언론시민단체, 50년 전처럼 동아일보 앞에서 언론화형식 열어
“50년이 지난 오늘도 수구 적폐 언론은…”
  • 관리자
  • 승인 2021.03.30 15:09
  • 댓글 0

1971년 3월26일, 당시 서울대생 50여 명이 주축이 된 시민들은 동아일보 앞에서 ‘언론 화형식’을 열었다. 당시 시위현장에는 “개와 기관원과 기자는 출입금지”라는 팻말이 붙었다.

이들은 신문을 불태운 뒤 언론화형선언문에서 “오늘의 언론은 민중의 지표를 설정하는 지도적 기능은커녕 사실마저 보도하지 않아 보도적 기능까지 몰각해 가고 있다”고 규탄했으며 “이제 권력의 주구, 금력의 시녀가 되어 버린 너 언론을 민족에 대한 반역, 조국에 대한 배신자로 규정하여 민중의 이름으로 화형에 처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는 1974년 자유언론실천선언으로 이어지는 계기가 되었다.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와 언론소비자주권행동, 조중동 폐간 시민실천단 등이 그날로부터 정확히 50년이 흐른 지난 26일, 동아일보 앞에서 ‘언론 화형식’을 진행했다.

▲지난 26일 동아일보 앞에서 이뤄진 ‘언론 화형식’ 모습. ⓒ조중동폐간 시민실천단

▲지난 26일 동아일보 앞에서 이뤄진 ‘언론 화형식’ 모습. ⓒ조중동폐간 시민실천단

이날 화형식에서는 실제 종이신문을 불태우는 일은 없었다. 대신 ‘적페언론 불태워서 민주언론 싹틔우자’는 내용이 적힌 그림을 태웠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50년이 지난 오늘도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를 비롯한 수구 적폐 언론은 외세와 분단 권력의 주구, 금력의 시녀에서 한 걸음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사주 언론, 족벌 재벌 언론의 행패로 인한 폐해는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고 주장했으며 “정치 권력 견제를 핑계로 스스로 견제받지 않는 무한 부패 권력으로 행세하며 민족 분열을 조장하고 민심을 갈라놓는데 미쳐 날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유료부수 조작 논란을 언급하며 “제정신이 박힌 언론인이라면 자신들이 혼신을 다해 쓴 결과물이 독자의 손에 닿기도 전에 쓰레기장으로 향하는 모습에 어찌 침묵할 수 있겠는가”라고 되물으며 “(부수 조작이라는) 사기 행각은 국민 혈세를 부당하게 빨아먹는 것이고 정당한 시장 질서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며 훼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반민족 반민주 적폐 언론의 잿더미를 딛고 이 땅에 진정한 언론이 태어나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이날 김원웅 광복회장은 연대사를 통해 “조선일보는 편법과 반칙의 동의어다. 조선일보는 민족분열의 동의어다. 조선일보는 그 존재 자체가 악이다. 50년 전 이날, 젊은이들이 조선일보를 규탄했던 목소리는 지금 이 시대에도 유효하다”고 주장한 뒤 “‘친일파 없는 대한민국’, ‘조선일보 없는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 이글은 2021뇬 03월 30일(화) 미디어오늘 정철운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