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학계 “채널A 시사 프로 앵커와 패널 발언 여전히 선정적”재승인 조건에 따른 공정성 외부기관 진단… 호평 쏟은 미디어정책학회 “다양성, 정확성, 심층성 개선”
  • 관리자
  • 승인 2021.02.23 18:34
  • 댓글 0

채널A 시사·보도 프로그램이 공정하고 합리적 발화보다는 자극적이고 선정적 발화 행위와 설득 전략이 두드러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해 4월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위원장 한상혁)는 채널A 재승인을 의결했다. 방통위는 채널A에 13개의 재승인 조건과 4개의 권고 사항을 부가했다. 재승인 기간은 3년이다. 방통위는 재승인 조건으로 “방송 관련 학회 등 복수의 외부기관을 선정해 시사·보도 프로그램 등의 공적 책임, 공정성에 대한 객관적 진단을 받고 그 결과를 매년 1월31일까지 방통위에 제출하고 방송사 홈페이지에도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23일자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 유튜브 채널 방송화면 갈무리.

채널A는 지난달 29일 자사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채널A는 한국미디어정책학회와 한국언론법학회에 분석을 의뢰했다.


언론법학회 “자극·선정적 발화행위 여전”

먼저 언론법학회는 채널A 시사·보도 프로그램 ‘김진의 돌직구쇼’와 ‘뉴스 Top 10’에 출연하는 진행자와 패널이 자극적이고 선정적으로 발언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언론법학회는 채널A 시사프로그램 중 앵커와 패널의 담화 형식 위주로 진행되는 ‘김진의 돌직구쇼’와 ‘뉴스 Top 10’ 가운데 지난해 6월부터 11월까지 6개월 동안의 방송을 무작위 방식으로 추출해 총 12회차를 분석 대상으로 선정했다.

언론법학회는 “두 프로그램 진행자와 패널 모두 주장과 공격에 기초한 설득 전략을 지속하고 있다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며 “특히 두 프로그램 진행자는 공격적 설득 전략을 구사하는 경향을 보였다. 대담 대상에서 정부와 청와대 비중이 높았다는 점에서 진행자의 발화행위가 정부 여당에 대한 공격적 발화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23일자 ‘채널A 뉴스TOP10’ 유튜브 채널 방송화면 갈무리.

언론법학회는 채널A 두 프로그램이 선동적 설득 전략의 행태를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언론법학회는 “두 프로그램 모두에서 발견된 프로파간다 기법의 활용 사례는 모두 494건으로 전체 시퀀스(장면)가 613개임을 감안하면 대략 시퀀스 한 개당 0.81개의 프로파간다 기법이 활용됐다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언론법학회는 “이는 단순 수치로 비교하기 어렵지만, 2016년 종편 프로그램의 프로파간다 기법 활용 빈도를 보면 3개 채널의 3개 프로그램의 총 3716개 시퀀스에서 발견된 프로파간다 기법의 합계가 879건임을 감안하면 프로파간다 기법 활용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증가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지난 수년간 뚜렷한 감소를 보이지 않고 지속적으로 활용되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평가했다.

언론법학회는 “채널A 시사대담 프로그램이 발화의 합리성에 근거해 공적 이슈에 대한 숙의가 가능한 공론장 기능을 담당할 수 있도록 문제점을 더 분명하게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미디어정책학회 “채널A 뉴스 개선된 양상 보여”

반면 미디어정책학회는 “2018년 뉴스 리포트 분석 결과보다 공익성 실현을 위한 뉴스 보도의 다양성, 정확성, 심층성 전반에서 개선된 양상을 보여줬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미디어정책학회 채널A 메인뉴스 ‘뉴스A’를 분석했다.

미디어정책학회는 △뉴스 리포트 시간(83.16초→96.68초)이 길어졌고 △정보 신뢰성이 96.1%로 매우 높아졌고 △뉴스 리포트 하나당 평균 취재원이 3.7명이라 다양성 측면에서 매우 고무적이고 △심층적이고 맥락적 보도 비율이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미디어정책학회는 “뉴스A가 2019년 9월 말부터 뉴스 방송 시간을 늘리면서 뉴스 리포트 하나하나 길이를 대폭 증가시켰다. 여기에 ‘김진이 간다’나 ‘여인선이 간다’와 같은 자체 기획·발굴 기사의 리포트 시간을 증가시키면서 취재원을 더 많이 활용하는 방식으로 뉴스 프로그램 형식을 변화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뉴스 포맷 변화를 통해 실제로 뉴스A의 전반적 취재원 수가 증가하고, 정보를 투명하게 제시하는 비율이나 일반 취재원을 활용하는 기사 비율이 높아졌으며 심층적이고 맥락적 보도가 이뤄진 비율 역시 높아졌다”며 “정보 출처 다양성도 어느 정도 확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디어정책학회는 “그럼에도 건전한 여론 형성을 위한 다양한 의견 제시는 다소 미흡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따라서 뉴스 리포트의 형식적 다양성에 덧붙여 의견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 이글은 2021년 02월 23일(화) 미디어오늘 박서연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