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임종수의 광주 통신
언론 횡포에 대한 처벌 강화하길[광주 통신] 임종수 5.18평화연구원장
  • 관리자
  • 승인 2021.01.25 14:08
  • 댓글 0

‘조국사태’를 지켜보면서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절감했지만 한편으로는 검찰과 언론의 유착으로 일국의 법무부장관 가족마저 망가지는 모습을 보면서 끔찍한 공포를 느꼈을 겻이다.

추미애 법무장관도 아들의 병역문제로 난도질당하는 것을 보면서 공포는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었다.

이제 검찰과 언론의 힘은 마피아 폭력 조직보다 더욱 무섭게 사람들을 옥죄고 있다. 아무리 깨끗하게 살아온 사람도 일단 검찰과 언론에 찍히면 비참하게 매장당할 수 있다는 공포가 무섭게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더 참담한 것은 일상에서도 이런 식의 협박과 두려움이 만연되고 있다는 것이다. 아무리 깨끗한 사람도 이해가 엇갈리거나 눈에 거슬리면 가짜뉴스를 퍼뜨려 망가뜨릴 수 있다는 믿음이 보통사람들에게까지 확산되고 있다. 더욱이 가짜뉴스가 지역언론과 결합되면 더 막강한 힘을 발하게 된다.

이런 편법과 불신이 확산되면 올바른 일을 하려는 사람들은 백이숙제처럼 산으로 도피하고 사악한 자들만 남아 설쳐댈 것이다.

생각만 해도 끔찍한 일이다. 정부 여당은 검찰개혁을 철저하게 추진하면서 아울러 언론의 횡포를 막을 수 있는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서둘러야 한다. 또한 인터넷으로 사람들을 모함하거나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길 바란다.

이런 일은 정부 여당의 힘만으론 한계가 있다. 시민사회단체를 비롯한 선각자들이 나서서 주변에서 선량한 사람들을 겁박하고 혹세무민하는 행위를 철저히 응징하는 풍토를 만들어가야 한다.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