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PD연합회 “김어준 퇴출·TBS고발은 언론 길들이기”‘1합시다’ 캠페인 선거 방송 심의 규정 위반이라며 고발한 국민의힘에 “끔찍한 언론개입”
  • 관리자
  • 승인 2021.01.07 18:00
  • 댓글 0

서울시장 보궐선거 일부 출마자들이 공약으로 ‘TBS 해체’나 ‘김어준 퇴출’을 내걸고, 국민의힘이 TBS ‘일(1)합시다’ 캠페인을 선거 방송 심의 규정을 위반했다고 검찰에 고발한 가운데, 한국PD연합회(회장 전성관)가 이러한 행위를 두고 “언론 탄압”이라 비판하고 나섰다.

7일 PD연합회는 “정치권은 TBS의 독립성과 공공성을 침해하지 말라”는 성명을 내고 “정치권의 공격이 선을 넘었다”고 비판했다.

PD연합회는 ‘TBS 해체’, ‘진행자 김어준 퇴출’ 공약과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가 TBS 진행자들을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것을 두고 “실로 무지막지한 언론탄압”이라며 “언론장악을 일삼아 온 기득권 집단의 본성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명박·박근혜 시절 숱한 양심적 언론인들을 일터에서 쫓아내고, 편법과 특혜를 동원하여 극우 신문사에 종편을 안겨 주고, 예능 프로그램에 재갈을 물려서 비판과 풍자의 씨앗을 말리고, 공영방송사에 세월호 축소 보도 압력을 넣어 유족들이 피눈물을 흘리게 만든 적폐 세력의 후예”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TBS 사옥.

PD연합회는 2017년 대선 후보로 나서며 “대통령이 되면 SBS 8시 뉴스와 종편 2개를 없애겠다”는 발언을 한 홍준표 무소속 의원을 언급하며 “보궐선거를 앞두고 언론을 자기 입맛에 맞게 길들이려는 이들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전했다.

PD연합회는 논란이 된 TBS의 ‘일(1)합시다’ 캠페인에 대해 “이 캠페인은 ‘구독자 1명의 작은 힘을 모아서 구독자 100만 명을 이루자’는 뜻으로, 시민의 뜻을 존중하여 ‘일하는 방송사’를 만들자는 취지”라며 “정치권의 부당한 압력 때문에 지역 공영방송의 순수한 자구노력이 좌절된 이 결과에 씁쓸함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TBS 라디오 등을 통해 방영된 ‘일(1)합시다’ 캠페인이 방송법과 선거 방송 심의 규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특정 정당이 연상되는 캠페인이라는 것이다.

PD연합회는 “작년 11월에 시작한 이 캠페인은 그 시기만 봐도 ‘사전 선거운동’과 거리가 멀다”며 “이를 ‘사전 선거운동’으로 매도하는 것 자체가 선거를 앞두고 자기에게 유리한 쪽으로 언론을 순치시키겠다는 불순한 의도”라고 덧붙였다.

PD연합회는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인 김어준씨에 대해 “(퇴출 여부를) 시민에게 묻겠다”고 발언한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해서도 비판의 각을 세웠다.

PD연합회는 “금 전 의원의 발언은 ‘정치가 언론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고 스스로 밝힌 소신과 정면으로 모순된다”며 “공직 후보자가 방송사와 프로그램의 존폐를 입에 올린 것 자체가 불순한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이어 “김어준 씨의 정치 성향이나 문제 제기 방식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나뉠 수 있다. 하지만, 자기 맘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폐지’, ‘퇴출’을 거론하는 것은 민주사회에 어울리지 않는 파시스트적 발상”이라고 전했다.

PD연합회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지지하는 서울시민도 많다”며 “이들의 시각에서 보면, 주요 이슈에 대한 다수 언론의 편향된 보도와 이로 인한 정보의 불균형을 어느 정도 교정해 주는 역할을 했고, 이에 부응한 청취자와 구독자들의 성원으로 청취율 1위가 된 프로그램”이라고 전했다.

PD연합회는 “프로그램 내용이 문제라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나 언론중재위원회의 판단을 구하는 등 민주적 절차에 따라 시정을 요구하는 게 합리적”이라며 “정치권에서 방송 프로그램과 진행자의 퇴출, 폐지를 주장하고 선거 공약으로 내세우는 것은 언론탄압이라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같은 날 한국PD연합회 TBS 협회도 성명을 발표하고 ‘1합시다’ 캠페인에 대한 국민의힘의 고발에 대해 “해괴한 논리로 홍보캠페인에 정치적 프레임을 덧씌우는 국민의힘은 부끄러워해야 한다”며 “이것이야말로 권력의 끔찍한 언론개입이며, 방송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불법행위”라고 비판했다.

* 이글은 2021년 01월 07일(목) 미디어오늘 정민경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