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동아일보사가 만든 종편 채널A는 ‘협박성 취재’의 진상을 밝히고 사과하라[공동성명]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ㆍ80년해직언론인협의회ㆍ자유언론실천재단ㆍ새언론포럼
  • 관리자
  • 승인 2020.04.02 11:34
  • 댓글 0

MBC는 지난 3월 31일과 4월 1일 저녁 뉴스를 통해 동아일보사가 만든 종편방송인 채널A 기자가 검찰과 부적절한 유착을 과시하며 범여권 유력인사의 비위를 캐려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습니다. 채널A 법조팀 기자가 이른바 ‘검찰 간부와의 통화 녹취록’이란 것을 제시하면서 수감자에게 범여권 유력인사의 비리를 발설하면 가족의 처벌을 면해주는 조건을 제시했다는 충격적인 내용입니다.

이에 대해 채널A는 그동안 몰랐다는 듯이 자사 기자의 취재 중단과 진상 조사에 따른 조치를 하겠다는 언급만 했을 뿐 회사 차원에서 어떤 사과도 하지 않았습니다. 이게 과연 일개 기자의 일탈 행동으로 가능한 사안인지 심각하게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는 자사 기자가 언론을 사회적 공기가 아니라 흉기로 사용하려고 한 점에 대해서 국민들이 납득할만한 반성과 조치를 취하는지 지켜볼 것입니다.

박정희 독재정권 이후 언론 자유를 실천하고 언론 민주화를 위해 힘써온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위원장 김종철), 80년해직언론인협의회(공동대표 고승우 김준범 유숙열 현이섭), 자유언론실천재단(이사장 이부영), 새언론포럼(회장 안기석)은 그동안 언론 시민단체들과 함께 ‘조선 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운동’을 펴고 있던 차에  접하게 된 채널A 기자의 ‘범죄적 수준’의 파렴치한 행태에 대해서 경악을 금치 못하며 우리의 입장을 밝히고자 합니다.

첫째, 이번 사태는 국민들의 언론에 대한 심각한 불신을 야기할 수 있는 사안이므로 채널A가 취재의 기획과 과정에서 어떤 의도로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명확히 밝혀줄 것을 요구합니다. 이와는 별도로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언론의 취재윤리 및 언론과 검찰의 거래 의혹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특히 수감자가 옛 여권 핵심인사의 연루 의혹을 제기했음에도 검찰 수사 방향까지 거론하면서 현재의 범여권 유력 인사에 대한 정보만 집요하게 요구했다는 점은 취재 기자 개인의 차원을 넘어서는 검언 유착과 관련해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큽니다.

둘째, 기자의 정보수집 방법은 정당해야 하고 공정한 보도를 위해서만 사용해야 합니다. 그런데 이번 사태에서 드러난 채널A의 취재방식은 범죄 집단 간의 검은 거래를 연상케 합니다. 만약 취재 과정에서 특정 검사의 사주 등 검찰이 수사 목적으로 개입한 것이 사실이라면, 검찰총장이 책임을 져야 합니다. 그간 제기된 검찰과 언론의 유착 의혹이 범죄적으로 진화한 것이 아닌지 우려스럽기 때문입니다. 이와 별개로 기자가 취재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검사와의 통화내용을 짜깁기해 수감자에게 회유와 협박을 가했다면 취재윤리 위반을 넘어서 심각한 협잡 행위를 한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마지막으로 최근 검찰은 형평성을 잃은 불공정한 수사로 국민적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언론은 검찰발 편향보도로 불신을 자초하고 있습니다. 공교롭게도 채널A가 겨냥한 범여권 유력인사는 그동안 검찰개혁을 적극적으로 주장해왔습니다. 우리는 이번 사태가 정의와 진실을 추구해야 하는 검찰과 언론이 본분을 망각한 채 구태적 유착과 야합을 일삼은 관행에서 비롯됐다고 보고, 관계기관에 다음과 같이 요구합니다.

1. 동아일보사가 만든 종편 채널A는 취재 기획부터 과정까지 경위를 분명히 밝히고 책임 있는 사과와 조치를 하라.

2. 법무부는 채널A 기자가 언급한 검사를 감찰하고 책임자를 문책하라.

3. 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의 공적 책임을 방기하고 거짓보도 일삼는 채널A의 종편 재승인 불허 문제를 적극 검토하라.


2020년 4월 2일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80년해직언론인협의회/자유언론실천재단/새언론포럼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