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언론노조 “청 대변인 임명 당장 철회하라”“과거 정권 모습 떠올리게 할 뿐” 강한 어조로 비판
  • 관리자
  • 승인 2020.02.08 11:37
  • 댓글 0

강민석 전 중앙일보 부국장의 청와대 대변인 직행을 두고 전국언론노조가 “현직 언론인의 청와대 직행 구태는 사라져야 한다”며 즉각적인 인사 철회를 요구했다. 전국언론노조는 7일 오후 성명을 내고 “현직 언론인이 또다시 청와대로 직행했다. 언론과 현 정부 모두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부적절한 인사”라며 “당장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해 1월 청와대는 윤도한 MBC 논설위원과 여현호 한겨레 기자를 각각 국민소통수석과 국정홍보비서관으로 발탁했으며, 이 과정에서 당사자들은 사실상 현직에서 직행한 것이라는 비판을 사내외에서 받았다. 당시 청와대를 향해 윤도한·여현호 임명철회를 공개 요구하지 않았던 언론노조가 이번에는 강한 어조로 임명철회를 공개 요구했다.

언론노조는 “대국민 소통에 능력을 발휘할 것”이라며 청와대가 밝힌 강민석 대변인의 발탁 배경을 가리켜 “공허한 수사”라고 잘라 비판하면서 강 전 부국장을 향해 “현직에서 곧바로 청와대로 직행하는 인물의 경우, 언론을 사적 이익의 도구로 사용했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전경과 강민석 신임 청와대 대변인.


언론노조는 “문재인 정부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당시 언론장악 음모를 잘 알고 있고, 기회가 될 때마다 언론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강조했다”고 전한 뒤 “현직 기자의 청와대 직행은 어떤 이유도 명분이 될 수 없다. 단지 과거 정권의 모습을 떠올리게 할 뿐”이라며 현 정부의 ‘내로남불’식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언론노조는 청와대를 향해 “강민석 부국장의 대변인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 더 이상 현직 언론인이 청와대로 직행하는 인사는 사라져야 한다. 그것이야말로 정치 권력과 언론의 건강한 긴장은 물론 민주주의를 위하는 일이며, 그 자체로 공공성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출입 기자였으며 정치부장을 역임한 강민석 전 부국장은 중앙일보 퇴사 3일만인 지난 6일 청와대 대변인으로 임명됐다.

* 이글은 2020년 02월 07일(금) 미디어오늘 정철운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