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동아시아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시민의 자유 탄압하는 홍콩 정부에 항의한다11월 25일 한일 언론노동자 공동 성명
  • 관리자
  • 승인 2019.11.26 12:29
  • 댓글 0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오정훈)과 일본매스커문화정보노조회의(MIC·의장 미나미 아키라)는 지난 24일과 25일 이틀간 한국에서 양국 언론노동자의 연대를 위한 모임을 진행했습니다. 24일 오후 2시에는 서울 프레스센터 18층 언론노조 회의실에서 양국 언론노조 대표들이 모여 향후 연대 활동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는 간담회(24일)를 개최한데 이어 언론노조 창립 31주년 행사일인 25일에는 MBC골든마우스홀에서  '여성 인권과 언론노동자의 역할'(오전 10~12시), '언론의 신뢰도 회복을 위한 언론노동자의 과제'(오후 2~4시 30분)를 주제로 '2019 한일 언론노동자 심포지엄'을 개최했습니다.
한일 양국 언론노조 대표자는 또 25일 오후 6시 30분부터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민주언론상 시상식에 앞서 홍콩 민주화 시위와 관련해 홍콩 행정부의 강경 진압에 항의하는 공동 성명을 채택해 발표했습니다. 25일 언론노조 오정훈 위원장과 MIC의 미나미 아키라 의장이 함께 발표한 성명을 한국어와 일본어판, 그리고 영문판으로 각각 첨부합니다. (원문보러 가기 클릭)

  홍콩에서 기본권으로서의 인권 존중과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행동이 홍콩 정부에 의해 탄압되고 있다.

  홍콩 정부는 무기를 갖고 있지 않은 시민에 대해 실탄을 쏘는 비정상적인 행위를 반복하고 있다. 경찰이 대학 구내에 진입해 시위를 진압하고 학생을 구속하는 사태가 벌어졌으며, 사상자도 나오고 있다. 시민이 민주적으로 의견을 표명할 권리를 탄압하면서 항의 행동에 대해서만 혼란의 책임을 지우는 것은 불공정하다. 홍콩 정부는 즉각 시민에 대한 폭력을 중단하고 시민과의 평화적인 대화 노력에 거듭 나서야 한다.

  이번 사태는 홍콩 정부가 형사 사건의 용의자를 중국에 인도하는 길을 열어 주는 ‘범죄인 인도 법안’을 통과시키려 한 것이 발단이 되었다. 일당독재 중국 정부가 인권 억압에 사용하는 사법 제도를 홍콩에 도입하려는 것에 항거해서, 시민의 인권과 자유를 지키기 위해 홍콩 시민들은 시위 등을 통해 필사적으로 호소하고 있다. 그 호소는 보편적인 것이다. 홍콩 정부와 중국 정부가 홍콩 시민의 행동을 힘으로 누르는 것은 결코 허용될 수 없다.

  홍콩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은 결코 남의 일이 아니다.

  한국에서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아래‘공정 보도’를 요구하는 언론노동자들이 기소되는 등 탄압이 가해졌다. 일본 아베 정권의 경우는, 오키나와에서 미군 시설 건설에 항의하는 시민들을 장기간 구금하거나 시민들의 강제 격리를 취재한 기자를 구속하는 일이 있었다.

  우리 한일 양국의 언론 노동자는 모든 보도에서 진실을 추구하는 저널리즘의 본분을 지키고 평화와 인권이 존중되는 사회를 지향하고자 한다. 양국의 언론 노동자가 힘을 합쳐 동아시아 지역에서 언론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지켜나갈 것을 오늘 이 자리에서 맹세한다.

2019년 11월 25일

전국언론노동조합

일본매스컴문화정보노조회의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