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깨어있는 ‘개미’들이 모여 ‘가짜뉴스’ 잡아낸다시민참여 가짜뉴스 검증 플랫폼 구축 방안 모색…기성 언론 팩트체크 뛰어넘을지 주목
  • 관리자
  • 승인 2019.11.01 21:29
  • 댓글 0

시민사회가 누리꾼들의 참여를 바탕으로 집단지성을 발휘해 ‘가짜뉴스’(허위조작정보)를 검증하는 사이트를 구축한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언론위원회는 지난해부터 TF팀을 구성해 가짜뉴스 대응 활동을 해왔고, 가짜뉴스 검증센터를 설립해 ‘집단지성을 통한 가짜뉴스 검증플랫폼’을 운영하기로 뜻을 모았다.

NCCK는 1일 오후 기독교회관에서 간담회를 개최하고 종교계와 언론 시민사회에 가짜뉴스 검증센터 설립을 제안했다. 이번 간담회는 가짜뉴스 검증플랫폼에 대한 기획을 설명하는 동시에 시민사회가 가짜뉴스 문제를 해결하는 데 힘을 모으자는 취지로 마련했다.

간담회 자료에 따르면 검증 플랫폼은 ‘개미체커’로 명명했다. 플랫폼을 기획한 한정택 NCCK 언론위원회 위원(아시아유니콘스 COO)은 “언론 중심의 가짜뉴스 팩트 체크는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며 확산은 미미”하다며 “깨어있는 시민들과 함께 가짜뉴스 공론화 및 검증을 통해 적극 확산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이트는 가짜뉴스에 대한 누리꾼들의 검증작업과 전문가 집단의 검증작업이 교차로 이뤄지는 형태다. 이용자의 참여 활동에 따른 레벨업 시스템을 갖춰 참여를 유도한다.

누리꾼이 가짜뉴스를 신고하고, 일정 수의 동의를 얻어 의제로 채택되면 누리꾼과 전문가 집단이 검증해 진실을 가리는 컨셉이다. 청와대 청원처럼 일정 수의 동의를 얻으면 게시판에 올라가고, 20만 명의 동의를 얻으면 청와대 답변이 의무화되는 것처럼 가짜뉴스 선정 및 검증에 필터링 장치를 두는 것이다. 주제는 누리꾼들의 호응도와 전문가의 평가를 반영해 선정한다.

가짜뉴스 이미지.


한정택 위원은 1일 통화에서 “조국 전 장관을 둘러싼 보도 행태를 보면 팩트체크를 하고 보도를 했는지 의문”이라며 “다양한 누리꾼들이 참여해 진실이 밝혀지는 경우가 있었다. 동양대 총장의 가짜 학력의 경우 미국 현지 누리꾼들이 팩트체크를 해서 최종적으로 학력이 위조됐다는 것을 밝혀냈다”고 말했다.

한 위원은 “누리꾼들이 검증이 필요한 가짜뉴스를 사이트에 신고하면 관리자가 실제 검증하는 장으로 올리고 다시 누리꾼들이 검증 작업을 해서 필터링된 결과물을 전문가 집단이 재검증해 이중 삼중의 팩트체크가 이뤄지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동욱 NCCK 언론위원회 부위원장(광주대 명예교수)는 ‘가짜뉴스 검증센터’ 설립 제안 취지문을 통해 “가짜뉴스는 인간의 부정적 성향을 확대해 분노와 불신을 확대한다”며 “하지만 우리는 공론의 장에서 집단토론을 하여 집단의 이성적인 힘을 보여줄 수 있다”고 밝혔다.

임순혜 NCCK 언론위원회 위원장은 “해외와 국내 사례를 공부하면서 차별화된 팩트체크 검증 기구를 만들자고 했고, 시민들이 직접 팩트를 체크하는 사이트를 구성하려고 한다”며 “언론노조와 방송기자연합회, 새언론포럼, 언론개혁시민연대 등 여러 단체에 제안해 동의하면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발족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 이글은 2019년 11월 01일(금) 미디어오늘 이재진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