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국민 절반이 “유튜브는 언론이다”기성 언론 불신에 기대어 유튜브 채널 뉴스 소비 창구로 자리잡아
  • 관리자
  • 승인 2019.11.01 10:55
  • 댓글 0

국민 절반이 시사를 다루는 유튜브 채널을 언론이라고 인식했다. 언론이 아니라는 응답은 33%에 불과했다.

미디어오늘과 함께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대표 : 안일원)가 10월 27~30일 나흘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 ARS 자동응답시스템)을 대상으로 ‘시사 유튜브 채널이 언론에 해당하느냐’고 질문한 결과 언론이라는 응답은 50%에 달했다. 언론이 아니다라는 응답은 33%였다. 언론이라고 본 응답이 17%p 더 많았다.

보수와 진보층으로 구분한 응답에서도 큰 차이는 없었다. 보수층에서 시사 유튜브 채널을 언론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51%였고, 언론이 아니다는 응답은 32%였다. 진보층에서 언론이다라는 응답은 54%, 언론이 아니다는 응답은 36%로 나왔다. 성별과 나이, 계층, 정당 지지별로 응답을 보면 △여성(52%) △19~20대(54%) △30대(56%) △40대(57%) △50대(56%) △학생(58%) △자영업(53%) △화이트칼라(59%) △민주당(55%) △한국당(50%) △정의당(53%) 지지층 등에서 언론이라는 응답이 50% 이상 나왔다.

관련 여론조사 결과는 정보 전달의 플랫폼을 넘어서 레거시 미디어를 위협할 정도로 시사유튜브 채널이 뉴스 소비의 창구로 자리잡은 여론을 반영한다.

유튜브 채널을 언론으로 인식하는 경향은 기성 언론에 불신이 밑바닥에 깔려 있다. 조국 전 장관 국면에서 힘을 발휘했던 게 시사유튜브 채널이라는 점도 이런 여론을 뒷받침한다. 자신이 ‘진실’이라고 생각하는 내용이 시사 유튜브 채널에 있고, 곧 유튜브 채널을 ‘공정한’ 언론으로 인식한다는 얘기다. 진영 논리에 강한 유튜브 채널을 언론으로 인식하는 여론이 높다는 건 기성 언론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미디어오늘-리서치뷰 공동 여론조사 결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는데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한겨레 보도에 윤 총장이 검찰에 고소하자 논란이 이는데 검찰이 직접 수사해야 한다는 응답은 37%로 나왔다. 고소를 취하하거나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은 28%, 이해충돌 소지가 있어 경찰에 수사를 이관해야 한다는 응답은 24%였다.

‘고소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나 경찰 이관’을 지지한 응답이 52%로, 검찰 직접수사 지지도 37%보다 15%p 높았다. 이는 보도 내용와 별개로 검찰의 직접 수사를 부당하게 여기는 우세하다는 뜻이다.

미디어오늘-리서치뷰 공동 여론조사 결과.


연예인 설리씨 죽음 이후 악성 댓글 대책으로 인터넷 실명제가 쟁점인 가운데 인터넷 실명제에 찬성하는 여론이 높았다. 악성댓글 피해가 크므로 찬성한다는 응답은 60%였고, 표현의 자유 침해로 반대한다는 응답은 26%에 그쳤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69% vs 반대 23%) △중도층(57% vs 19%) △보수층(52% vs 34%) 모두 인터넷 실명제 도입 찬성이 반대보다 월등히 높았다.

끝으로 공정사회를 위해 가장 시급한 개혁 과제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정치개혁 28%, 검찰 및 사법개혁 28%, 경제개혁 22%, 언론개혁 12%, 교육개혁 6% 순으로 나왔다.

그러나 이념성향별로 보면 응답이 확연히 갈렸다. 보수층은 △정치개혁(34%) △경제개혁(31%) △검찰·사법개혁(12%) 순으로 꼽았고, 진보층은 △검찰·사법개혁(45%) △정치개혁(22%) △경제개혁≒언론개혁(13%) 순으로 지목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2019년 9월말 현재 국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4.2%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이글은 2019년 11월 01일(금) 미디어오늘 이재진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