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가짜뉴스 강력 처벌 촉구 靑청원 21만 넘어서조국 장관·한일 무역갈등 관련 가짜뉴스 문제…“한국 언론, 가짜뉴스 판명 나도 반성 없이 어물쩍 넘어가”
  • 관리자
  • 승인 2019.09.23 16:22
  • 댓글 0

언론사 가짜뉴스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지난 21일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국민들은 이 청원에 대해 정부와 청와대 책임자의 답변을 들을 수 있게 됐다.

청원인은 지난달 26일 “언론사 가짜뉴스의 강력한 처벌을 청원한다”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이 게시글은 22일 오전 11시20분 기준 21만2795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페이지화면 갈무리.


청원인은 “언론의 사명은 진실”이라며 “최근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무분별한 가짜뉴스가 범람하고 있다. ‘아니면 말고’ 식 가짜뉴스를 메이저 언론사라는 곳에서 터트리고 수많은 언론사가 이를 받아 유통하는 일이 반복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근 일본과의 무역갈등에서도 수많은 친일적 행태와 상대국에 이로운 가짜뉴스로 우리 국민의 내부동요를 꾀하기도 한다. 가짜뉴스는 국민을 호도하고 편 가르는 국가의 암적인 요소”라고 썼다.

또 청원인은 “한국이 정치 후진국이라고 하는데, 가장 문제는 언론이 아닌가 싶다”며 “언론사는 가짜뉴스로 판명 나도 반성하지 않고 어물쩍 넘어가는 것이 일상이다. 우리가 알고 이는 ‘기자정신’이 존재하는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펜은 칼보다 강하다. 독일의 경우 가짜뉴스를 방치하는 언론에 600억원 넘는 벌금을 부과하는 법안을 추진 중이다. 한국도 가짜뉴스를 없애는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호소했다.

* 이글은 2019년 09월 22일(일) 미디어오늘 박서연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