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
황교안이 황냄새 때문에 황된 사연[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495)] 이승호 동화작가
  • 관리자
  • 승인 2019.06.14 15:53
  • 댓글 0

(1) 黃교안 냄새

황교안이 황됐다. 황이 엊그제 당대표 취임 100일을 맞았단다. 근데 당내에서도 축하의 덕담은 별로 들리지 않는다. 비아냥 섞인 비난의 소리만 크게 들려온다. 황됐다.

김진태 “황 대표의 리더십에 당내 반발이 상당히....”
홍문종 “황 대표의 리더십이 여러가지로 걱정스러워지고 있다”
장제원 “국회를 올스톱 시켜놓고 이미지 정치만.... 제왕적 당대표제 탈피해야....”
수도권 모의원 “자기계파 구축과 이미지 구축에만 신경....”

구구절절 옳은 소리다. 국개의원이니 뭐니 하며 나도 맨날 욕하지만, 국회의원 그거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 똑똑이들이 하는 거다. 똑똑하니까 저런 주옥같은 말씀들을 할 수 있는 거다. 어쨌거나 황교안, 황됐다.

황교안이 황 된 건 그동안 황 냄새를 너무 풍겼기 때문이다. 특히 무슨 투정을 부린답시고 전국을 유람하며 황 냄새를 팍팍 풍기지 않았던가. 빤스목사랑 절친이라고 자랑하지 않았던가.(이하생략)

황교안에게 조언을 드리자면, 황 되지 않으려면, 우선 목욕재개부터 하시라. 몸 구석구석에 베어있는 황 냄새를 씻어내시라. 특히 겨드랑이, 사타구니같은 데 잘 씻으시라.

(2) 黃냄새 귀신

자신의 몸에서 황 냄새가 나는 바람에 오랜 세월 고민해온 악귀가 있다. 탄자니아, 스와힐리 등지에 서식하는 놈이다.

놈은 야심한 밤에 민가를 습격해 사람들을 괴롭힌다. 남녀 가지지 않고 성폭행도 한다. 근데 이런 악행이 종종 실패하는 경우가 있다. 사람들이 어디선가 황 냄새가 풍기면 미리 몸을 피하기 때문이다.

자신의 황 냄새 때문에 먹잇감을 놓친 놈은 늘 성질을 부린다. “황 됐네!” 놈에게 조언을 드리자면, 황 되지 않으려면, 얼른 황교안과 MOU 체결해서 황 냄새 제거제라도 공동개발하시라.

문자로 총리 해고통보를 받은 황교안이 내뱉었다는 말. “박근혜는 내게 모욕감을 줬어!”

(부록)

황냄새 악귀

Popobawa. 황 냄새 풍기는 놈. 황 냄새는 놈의 출현을 예고한다. One of the signs of the creature's presence is a sulfur-like smell. if you smell sulfur you should probably get out of your house as quickly as possible. 이슬람 전설. the legend has its roots in Islam, the dominant religion in the area. "holding or reciting the Koran is said to keep the Popobawa at bay, much as the Bible is said to dipel Christian demons."

(19금) 악행 & 성폭행

성욕 충만한 놈. 남녀 가리지 않고 덤벼든다. A terrifying bat-like creature with sexual desires. most feared is sexual assault and the anal sodomising of men and women.

생김새 & 변신능력

외눈. A terrifying bat-like creature. It can take either human or animal form, and metamorphose from one into the other.

이름 뜻

Popobawa is a Swahili name which translates literally as "bat-wing" (from Swahili popo, "bat", and bawa, "wing").

우리말

황 1. 짝이 맞지 않는 골패의 짝을 황이라 한다. 그러므로 ‘황 되다’는 계획이 엇나가는 경우에 쓴다. ‘말짱 황’이라는 말도 자주 쓴다. 2. 북한에서는 ‘떡잎에 황이 들다’라는 속담을 사용한다는데 ‘원래 보잘것없는 것이 더욱 나빠지거나 맥을 못 추고 빌빌거리는 상황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쓰레기 냄새로 황냄새를 덮는 황교안(좌)과 주민에게 “썩은냄새 맡고 살라”는 황교안(우)

한자

황(黃) 1. 누렇다 2. 앓다 3. 늙은이 4. 열병(熱病) 5. 병들고 지친 모양 6. 황산 유상(油狀)의 무거운 액체. 무색무취의 끈끈한 액체.


영단어

sulfur 〖화학〗 황《비금속 원소; 기호 S》 ; sulfurous 유황빛의. (비난 등이) 통렬한, 독기 서린, 모독적인. 황스러운.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