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정부, 청룡봉사상 경찰관 특진 폐지조선일보 공동주최는 유지
  • 관리자
  • 승인 2019.06.03 10:31
  • 댓글 0
정부가 인사상 혜택은 폐지하되 청룡봉사상 자체는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그래픽 = 한겨레 김승미

장자연 사건을 수사한 경찰관이 상을 받아 1계급 특진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폐지 논란이 일었던 청룡봉사상에 대해, 정부가 인사 가산점은 폐지하되 상 자체는 존치하기로 결정했다. 청룡봉사상은 〈조선일보〉와 경찰청이 공동으로 주관해 주는 상으로 상금은 1000만원에 달한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31일, ‘공무원 인사 우대제도 개선방안’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정부는 앞으로 민관기관과 정부가 공동주관하거나 민간기관이 단독으로 주관하는 상을 받은 공무원에 대한 특별승진, 승진 시 가점 부여 등 인사상 우대조치를 전면 폐지하기로 했다”며 “시상제도에 충실해서 민관공동 주관상은 계속 하되, 다만 인사상 우대조치와 연계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청룡봉사상을 받은 경찰관이 1계급 특진하는 인사상 특전은 폐지하되 〈조선일보〉와 경찰청의 공동주관하는 청룡봉사상 자체는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1967년 제정된 이래 248명의 경찰관이 청룡봉사상을 받았고 이 가운데 200여명이 1계급 특진했다. 1000만원에 달하는 상금 중 700만원은 조선일보가 300만원은 경찰청에서 부담해 왔다. 청룡봉사상의 역대 수상 내역에는 △1972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은폐·조작한 유정방 △1979년 고 김근태 전 의원을 고문한 ‘고문기술자’ 이근안 △1983년 부림사건 고문 가담자 송성부 등이 있다.

* 이글은 2019년 5월 31일(금)자 한겨레 이정규 기자의 기사 앞부분입니다. 기사전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