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네이버 인공지능 기사 배열 원리 들여다보니네이버 에어스 알고리즘 “관심사 아닌 기사도 추천하면서 다양성 확보” 평가… 세부기준 비공개
  • 관리자
  • 승인 2018.12.01 15:00
  • 댓글 0

네이버가 인공지능 기사 배열을 추진하는 가운데 뉴스 편식을 부추기는 확증편향 우려가 크지 않다는 검토의견이 나왔다.

네이버 알고리즘 검토위원회는 2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네이버의 뉴스 배열 알고리즘(에어스) 검토 결과를 공개했다.

네이버가 모바일 메인화면 뉴스배열을 인공지능에 맡기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논란이 이어지자 네이버는 외부 검토를 받겠다며 지난 5월 전문가들 추천을 받아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검토위원회를 구성했다.

네이버 알고리즘 검토 대상 및 과정.

검토위에 따르면 네이버 에어스 알고리즘은 로그인 이용자 개개인의 기사 소비 성향을 바탕으로 유사한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 많이 본 기사를 추천하는 방식인 ‘협력필터’와 기사의 퀄리티를 판단하는 ‘품질모델’을 결합해 작동한다. 이 과정에서 기사별로 점수를 부여하고 높은 점수의 기사가 이용자 화면에 뜬다.

검토위는 개인의 편향성을 부추기는 필터버블 문제를 검토했으나 알고리즘이 ‘관심사가 아닌 분야’ 기사도 함께 추천해 필터버블을 최소화하고 있다는 의견을 냈다. 또한 검토위는 에어스 알고리즘 기사와 사람이 배열한 기사를 비교한 결과 다양한 관점의 기사, 여러 언론에서 작성한 기사를 접할 기회를 제한하지도 않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맹성현 검토위 위원장(카이스트 전산학 교수)은 “뉴스 전반에 걸친 알고리즘 생태계를 공개해 공정성, 투명성을 검토한 세계 최초의 시도”라고 자평했다.

경기도에 위치한 네이버 사옥. ⓒ 연합뉴스

다만 검토위는 기사 품질과 관련 세부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맹 위원장은 ”매체 전문성은 에어스에서 반영되지 않는다“고 말했고 뉴스의 다양성과 관련해선 ”다른 경쟁업체에도 알려질 수 있어 세부적인 건 말할 수 없지만 여러 방법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토위는 이번 조사의 한계로 △포털 뉴스 서비스가 따라야 할 저널리즘적 가치에 대한 총체적이고 일반적인 기준이 존재하지 않고 △뉴스의 유통 과정 알고리즘으로 검토 범위를 한정하면서 품질모델의 적확성 조사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검토위는 뉴스 검색 결과에 뜨는 순서를 정하는 알고리즘 검토 결과도 공개했다. 검토위는 “어뷰징 방지를 위해 랭킹(노출순위) 조절 과정이 있다”며 “낚시성 기사를 쓰는 언론사 점수를 낮추거나, 반대로 어뷰징으로 인한 역차별을 방지하는데 사용한다. 어뷰징이 중단되면 (과거 어뷰징을 한 언론의) 점수가 자동적으로 정상화되는 알고리즘도 있다”고 밝혔다.

* 이글은  2018년 11월 29일(목)자 미디어오늘 금준경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