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식
2018 민중대회 “적폐가 재현되고 있다”국회 앞 1만여 명 집결 … “촛불 민심 포기 땐 심판” 경고
  • 관리자
  • 승인 2018.12.03 12:20
  • 댓글 0

“탄력근로제 확대 저지!” “밥 한 공기 300원, 쟁취!” “강제퇴거 금지법 제정!” 2018 전국민중대회가 1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노동자, 농민, 빈민, 청년 등 1만 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민중대회 참가자들은 집회 후 국회 앞을 행진하면서 △친재벌 정책 등 개혁역주행 저지 △사법 농단 등 적폐 청산 △개혁 입법 쟁취를 외쳤다. 민주노총을 중심으로 한 노동자들은 여의도 자유한국당사 앞으로 행진했고, 농민 등은 민주당사로 향하는 등 ‘촛불 민심’의 재확인시켰다.

   
2년만에 열린 민중대회에서는 노동자, 농민, 빈민, 장애, 여성, 청년 학생, 청소년, 이주노동자 등 각 단위를 대표해 나온 참석자들이 ‘민중 선언’을 했다.

   
이들은 “민중의 요구가 제대로 반영된 사회대개혁을 이뤄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가 스스로 촛불정부이기를 포기하고서는 그 생명을 연장할 수 없고, 국회가 민의를 대변하지 않고서는 엄중한 심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 공동 대표는 “우리 민중의 삶은 나아진 것이 없다. 심지어 민주노총 공격하는 데 여야 정치권과 정부가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기대가 컸기에 실망도 커지고 있다”며 “현 정부는 탄력 근로 확대 등 장시간 노동 적폐를 재현하고 있다. 개혁을 멈추고 개악의 속도를 내고 있다”고 꼬집었다.

   
민주노총은 최저임금 산입 범위 확대를 비롯해 비정규직을 자회사 정규직화한 꼼수, 탄력근로제 확대 시도 등을 대표적인 개악 조치로 보고 있다.

 

 
민중대회에 앞서 노동자, 농민, 빈민은 각각 여의도 일대에서 사전 대회를 열고 국회 앞으로 집결했다. 노동자들은 비정규직 철폐를, 농민들은 백남기 정신 계승과 스마트 팜 밸리 사업 전면 폐기, 빈민들은 공공임대 주택 확충과 강제철거 중단 등을 요구했다.

* 이글은 2018년 12월 01일(토)자 언론노보 이기범 기자의 기사 전문입니다. 기사원문 보기 클릭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