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
(목사 禁) 그루밍 목사와 색마[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342)] 이승호 동화작가
  • 관리자
  • 승인 2018.11.08 09:09
  • 댓글 0

(1) 아일랜드의 그루밍 색마

갠캐너라는 이름의 이 아일랜드 색마는 그루밍 성폭력 전문가다. 어린 여자들을 유혹해 욕심을 채우는 놈인데, 그루밍 솜씨가 얼마나 좋은지 상대방은 처음부터 끝까지 어벙벙 상태에서 당한다. 놈이 욕심을 채우고 토끼면 그리워하는 여자도 있다.

색마의 그루밍 방법을 보자. 원래는 추하고 늙은 놈인데 작업을 위해 미남 청년으로 화장한다. 소품으로, 순전히 똥폼으로 담배 파이프도 입에 문다. (미확인 사실이지만, 사실 담배는 성기능 약화를 걱정해 안피운다.)

놈은 이렇게 그럴듯하게 변신-변장하고 인적 드문 쓸쓸한 마을로 향한다. 놈은 쓸쓸한 마을의 쓸쓸한 양치기 소녀 등을 찾아 눈깔을 굴린다.

대상자를 발견하면 접근하여 말을 붙인다. 달콤한 말을 얼마나 잘하는지 여자들은 여지없이 넘어간다. 하기사 놈의 이름 뜻이 ‘love talker’다.


(2) 한국의 그루밍 목사

인천 김 목사라는 놈이 그루밍 성폭력을 저질러왔다. 놈의 그루밍 성폭력 대상은 중고등부 여학생 신도들과 청년부 여신도들이었다. 밝혀진 피해자 수만 26명이다.

그루밍 솜씨가 아일랜드 괴물 저리가라다. 놈은 “사랑이란 느낌은 네가 처음이여” 어쩌구 개귀신 씻나락 까먹는 개소리를 하면서 러브 토크를 날렸단다. 상대방을 위해 똥눈물도 흘렸단다. 경제적 지원도 해줬단다.

놈의 아버지도 목사다. 그 교회 담임 목사다. 밑에 관련기사 붙여뒀으니 보시라.

변신 전, 변신 후(오른쪽)


(부록)

갠캐너
The origins of the Gancanagh lay in Irish and Scottish mythology, legend and folklore. 그루밍 전문 색마. 이름 Ganconer, Gancanagh의 뜻, aka Gean-canach, "love talker". 원래 모습은 모피 입은 괴물. 낮에는 호텔 주인, 밤에는 단란주점 주인으로 위장. is known for seducing human women. always appeared with a dudeen in his jaw in lonesome valleys, and it was his custom to make love to shepherdesses and milkmaids. appears to be a tall furry sort of monster, sporting a straw hat, and one arm which he always holds his pipe in.


놈을 피하라!
It was considered very unlucky to meet him, and whoever was known to have ruined his fortune by devotion to the fair sex was said to have met a gean-cānach.


담배 파이프
The dudeen, or ancient Irish tobacco pipe, found in our raths, etc., is still popularly called a gean-cānach's pipe.

“원래 담배 안피는디, 들켜서 괴로운 마음에.....”


생김새
A handsome male fay, the Gancanagh typically has red, brown or black hair (although blond ones are occasionally seen). It is more handsome than the average man, and can often be seen with a wooden smoking pipe in its mouth. The Gancanagh commonly wears the attire of well-dressed middle-to-upper class Irishmen or Scotsmen.

놈은 금연 중....
However, fay cannot stand smoke, and so the Gancanagh will never actually use the pipe (this is undoubtedly just to appear more suave or charming to any potential lovers).


남자와는....
has no problem with males (of their own or another species); it especially enjoys, among men, the opportunity to hear and tell raunchy jokes.

여자와는....
It is also very flirtatious with women, but often refrains from physical contact with a woman, unless it finds her attractive. loves mating with women (sometimes even numerous partners at a time), it prefers to sow its "wild oats" as much as possible; being too affectionate frightens it away; and being with the same woman for too long results in it getting bored (and eventually emotional cruelty; in particular, manipulating the woman for entertainment).


Abilities
A Gancanagh is incredibly handsome and charming. Endowed naturally with highly attractive physical characteristics, it is more than easy for the Gancanagh to find the mates it so desires. Moreover, it is gifted with a silver tongue, capable of talking its way into nearly any woman's heart (and her bed). Among this fay's primary abilities, however, is its production of an addictive, intoxicating substance from its skin. When sexually-mature females come into contact with it, they are instantly hooked. Then, the Gancanagh may allow its female followers to bear its children, turn them against one another for its own amusement, or even have them fight for it or otherwise serve it...all in exchange for them to make physical contact with it.

(관련기사)

그루밍 성폭력 목사 “네가 처음이야”, 밥 사주고 눈물 흘려주고… 중고등부 학생 26명


인천의 모 교회 김 목사가 수년간에 걸쳐 중고등부와 청년부 여성 신도들을 상대로 그루밍 성폭력을 자행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김 목사의 경우 상대의 심리를 지배해 성관계를 허락하도록 만드는 그루밍 성폭력의 대상은 중고등부 여학생 신도들과 청년부 여신도들이었으며 그 수만 26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성들은 김 목사가 “사랑이란 느낌은 네가 처음이다”라며 경제적으로 지원을 해 주거나 해당 피해 신도들을 위해 눈물을 흘려주는 등 헌신적인 모습을 보이며 접근해 성관계를 갖게 됐다고 전했다.

인천 부평구 대한예수교장로회 소속 ㅅ교회의 청년부 목사였던 김아무개(35). 사진=한겨레

이 일이 발각되자 김 목사는 죄를 시인하고 용서를 빌었지만 피해자들의 요구를 어기고 현재 필리핀으로 잠적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김 목사의 아버지는 김 목사 교회의 담임 목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11월 07일 경남매일)

관리자  freemediaf@gmail.com

<저작권자 © 자유언론실천재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